서울 택시 ‘기본료 4800원’…내년 2월부터 1000원 ↑

택시 기본요금 인상·심야 탄력요금제 서울시 의회 통과
10월 말 물가대책심의위 통과시 최종 확정
심야 탄력요금제는 연말부터 적용

서울역에 대기 중인 택시들. 이한결 기자

택시 기본요금을 현행 3800원에서 4800원으로 올리고 심야할증 탄력요금제를 도입하는 내용의 서울시 택시요금 조정안이 서울시의회를 통과했다.

시의회는 28일 오후 임시회 본회의를 열어 서울시가 제출한 ‘택시 심야할증 및 기본요금 조정안에 대한 의견청취안’을 가결했다. 재석 의원 92명 중 85명이 찬성했고, 반대 2명, 기권은 5명이었다.

요금 조정안은 10월 말 열리는 물가대책심의위원회를 통과하면 최종 확정된다. 이후 심야 탄력요금제는 올해 연말부터, 기본요금 인상은 내년 2월부터 적용될 전망이다.

조정안은 내년 2월부터 중형택시 기본요금을 현행 3800원에서 4800원으로 1000원 올리는 내용을 담고 있다. 기본 거리도 2㎞에서 1.6㎞로 줄이고 거리요금 및 시간요금 기준도 조정된다. 기본 요금이 높아진 가운데, 요금 미터기도 더 빨리 오르게 된다는 의미다.

현재 정부터 다음날 오전 4시까지인 심야할증 탄력요금제 적용시간은 밤 10시로 앞당겨진다.

심야할증 시간 중에도 승객이 많은 밤 11시부터 오전 2시에는 할증률이 현재 20%에서 40%로 높아진다.


조정안 확정을 위한 물가대책심의위원회는 다음 달 말쯤 열릴 예정이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