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취 해소제야”… 먹고 보니 마약, 프로골퍼 구속

국민일보DB

술자리에서 동료 여성 프로골퍼에게 숙취 해소제라고 속여 마약을 투약하게 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 프로골퍼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마약류 관리법 위반(향정) 혐의로 20대 프로골퍼 A씨와 골프 수강생 3명을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28일 밝혔다.

A씨의 범행은 지난 7월 21일 동료 여성 프로골퍼 B씨의 신고로 발각됐다. 그는 당일 서울 강남의 한 유흥주점에서 B씨에게 “숙취 해소용 약”이라면서 MDMA(일명 엑스터시) 1알을 건넸다.

이를 모르고 투약한 B씨는 집으로 돌아간 뒤 정신이 몽롱해지는 등 몸의 이상함을 느끼고 경찰에 직접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립과학수사원이 A씨와 당일 술자리에서 동석한 골프 수강생 3명에 대한 모발 감정을 실시한 결과 4명 모두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왔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마약을 투약하고 건넨 혐의를 모두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전날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며 이르면 29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릴 예정이다. 또 수강생 3명에 대해서도 같은 혐의를 적용해 조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