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타이완(Taiwan)…’ 日아베 국장서 호명된 대만, 中 반발

日 “외교청서나 외무성 홈페이지 등에 ‘대만’ 호칭 사용”
中 “‘하나의 중국’ 원칙은 국제 관계 규정”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7일 도쿄의 닛폰부도칸에서 열린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국장에 참석해 헌화 후 고인을 참배하고 있다. 뉴시스

일본이 지난 27일 치러진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국장에서 헌화하는 내빈을 소개하면서 대만 대표를 중국과 별도로 언급한 것에 대해 중국 측이 반발하고 나섰다.

28일 산케이 신문과 TV아사히, 아사히 신문 등에 따르면 전날 도쿄의 부도칸에서 열린 아베 전 총리의 국장에 참석한 내빈들은 소속 국가명이나 지역, 기관명 등이 불리면 나와 차례로 헌화했다. 이른바 ‘지명 헌화’ 방식이었다.

이날 중국에서는 완강 중국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부주석 등이 참석했다. 대만은 전직 대만 입법원장을 역임한 쑤자취안 현 대만일본관계협회 회장, 왕진핑 전 대만 입법원장 등이 나왔다.

중국이 문제 삼은 건 대만 대표들이 헌화할 때 중국이 아닌 대만이 별도로 호명됐다는 것이었다. 일본의 국장 주최 측은 중국 측 인사들에 대해서는 일본어로 ‘중화인민공화국’, 영어로 ‘People’s Republic of China’라고 소개했다.

대만 인사들을 부를 때는 일본어와 영어로 ‘타이완’을 지명했다. 한 일본 정부 관계자는 “예절을 다 해 대우하기 위해” 대만을 따로 소개했다고 TV 아사히에 설명했다. 산케이 신문에 따르면 이소자키 관방 부장관은 “외교청서나 외무성 홈페이지 등에 ‘대만’의 호칭을 사용하고 있어 ‘지명헌화’에서도 사용했다”면서 대만을 따로 언급한 이유를 설명했다.

실제 당시 중국 대표와 대만 대표의 좌석도 따로 떨어져 있었다.

대만 외교부도 중국 측 문제 제기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어 “일본과의 의리 인정 문제로, 중국에서 반대할 이유는 없다”고 했다.

해당 내용을 보도한 산케이 신문. 산케이 신문 캡처

일본 외무성에서 '대만'을 별도 표기한 모습. 일본 외무성 홈페이지 캡처

하지만 중국 측은 강하게 반발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같은 날 기자회견에서 “대만은 중국 불가분의 일부로 ‘하나의 중국’ 원칙은 국제 관계에서 규정”이라면서 반발했다.

이어 “일본은 지금까지의 약속을 지키고 관련 사항을 취급해야 한다”며 “대만의 독립 분자가 정치 조직을 실시할 어떠한 기회도 제공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지민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