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제는 자동차도 SW시대…차량용 OS 국산화 SW 인재 1만 양성

산업부, 자동차 산업 글로벌 3강 전략 마련

2030년까지 세계 전기차시장 점유율 12% 확대 추진
“인력 양성·기술 개발 난관 많아 실현 여부 지켜봐야”


정부가 자동차 산업 3대 강국에 진입하기 위해 2030년까지 현재 5% 수준인 세계 시장 전기차 점유율을 12%로 확대하고, 미래차 전문 인력 3만명을 양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세계적으로 탄소 중립 움직임이 가속화하면서 자동차 시장 트렌드가 내연기관차에서 전기차 등 미래차로 전환된다고 보고 이에 필요한 소프트웨어(SW) 개발에도 박차를 가한다는 전략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8일 ‘자동차 산업 글로벌 3강 전략’을 발표했다. 정부가 마련한 전략의 키워드는 ‘전동화’다. 전동화란 기존 내연기관(엔진) 대신 모터와 배터리로 움직이는 미래차로 자동차의 무게중심을 옮기는 것을 의미한다.


전동화의 핵심은 SW다. 정부는 우선 2026년까지 운영체제(OS)와 무선업데이트(OTA) 등 차량용 핵심 SW를 국산화한다는 방침이다. 또 SW 분야의 파이를 키우기 위해 완성차 회사, 정부, 개발자가 ‘오픈 이노베이션 사업’을 통해 차량용 SW 전문기업 300개를 육성하기로 했다. 완성차 업체가 플랫폼 SW나 차량 데이터를 개방하면 이를 활용해 개발자가 애플리케이션(앱) 같은 SW를 개발하고, 정부는 비용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SW 전문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2030년까지 기업 수요 중심의 SW 융합 인력 1만명 양성도 추진한다. 정부는 2030년까지 미래차 전문 인력 3만명을 양성한다는 목표를 두고 이미 올해 예산에도 224억원을 투입했다. 전동화의 핵심 요소인 차량용 반도체도 2030년까지 세계 시장 점유율을 현재의 2배인 6.6%로 끌어올리기로 했다. 현재 초급속 80% 충전 기준 18분 수준인 전기차 충전 속도는 2030년까지 5분으로 단축하고, 1회 충전에 따른 주행거리도 현재 500㎞에서 2025년까지 600㎞로 늘리도록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김경유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이 바뀌면서 앞으로는 SW 분야가 자동차 산업 주도권을 결정할 것”이라면서도 “인력 양성이나 기술 개발은 목표대로 이행되기까지 난관이 많으므로 정부 계획대로 실현될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세종=이종선 신재희 기자 rememb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