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구역 물품보관함 속 ‘푸들’… 주인이 나타났다

케어 “유기 아닌 학대로 고발장 변경할 것”

동대구역 물품보관함에 갇혀 있다 구조된 강아지. 연합뉴스, 케어 인스타그램 캡처

동대구역 물품보관함에 갇혀있다 구조된 강아지의 주인이 나타났다.

동물보호단체 ‘동물권단체 케어’는 28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푸들 유기 87시간 만에 20대 지적장애인 남성이 동대구역으로 전화해 자신이 푸들을 보관함에 넣었다고 알려왔다”고 밝혔다.

케어는 “이 남성이 24일 저녁 자신의 푸들을 보관함에 넣어놓았고 28일 개가 없어진 사실을 알았다며 역사로 확인 전화를 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 남성이 유기가 아니라고 주장할 경우 개를 돌려줘야 하기 때문에 동구청 및 보호소 측에 피학대동물 격리 조치를 요구했다”면서 “동구청 측의 협조로 이 푸들을 케어에서 보호하기로 협의했다”고 밝혔다.

케어는 “추후 동물병원으로 옮겨 1차 조치를 취한 후 학대자 신원을 확보해 오는 29일 관련 행정절차를 밟겠다”며 “유기가 아닌 학대 사건으로 고발장 내용을 변경해 재접수하겠다”고 덧붙였다.

강아지를 구조하는 모습. 케어 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지난 25일 오후 8시쯤 동대구역사 물품보관함에서 푸들이 발견됐다. 물품보관함에 습기가 차 물방울이 떨어지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시민이 강아지를 발견해 철도특별사법경찰대에 신고했고, 철도경찰은 푸들을 구조해 대구의 한 동물보호소로 인계했다.

발견 당시 푸들이 갇혀있던 보관함에는 개집과 사료, 물이 들어있었고 푸들은 탈수 증세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조된 푸들은 동물보호소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철도경찰 측은 “강아지가 유기됐을 경우 동물보호법을 적용해 수사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