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가로등 매달려라” 부사관들 가혹행위, 피 쏟은 병사

육대전, 강원도 한 육군 부대서 병사 폭로
가로등 매달려 버티다 손 살점 파여…신경 손상
부대 측 “법·규정 따라 조치중…세심한 관심 기울일 것”

국민일보 DB

강원도 한 육군 부대에서 부사관들이 병사들에게 폭언과 가혹 행위를 일삼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8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에는 자신을 예하 전방사단에서 복무하고 있는 병사라고 밝힌 A씨가 글을 올렸다.

A씨는 “우리 중대 소속 B중사, C중사, D중사 세 명의 간부가 지난 4일 오후 6~8시 사이에 중대 한 용사에게 장난을 친다고 흡연장 뒤쪽 가로등에 매달리게 했다”고 밝혔다.

그는 “몸무게가 그렇게 가벼운 용사가 아니었기에 그 가로등에 매달려 있기에는 너무나 힘이 들었을 것”이라며 “내려오면 뭐라 하며 버티게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결국 그 용사는 끝까지 버티다 미끄러지며 손이 쇠로 돼 있는 가로등에 쓸려 엄지손가락 바로 밑에 있는 살점이 약 2㎝ 넘게 파였다”면서 “손에서는 엄청난 피가 쏟아졌다”고 설명했다.

A씨는 “B중사가 겨우 해준다는 조치가 청원휴가를 내보낸 것”이라며 “그 용사가 휴가를 나가 검사를 받아보니 엄지손가락 밑에 있는 신경을 다쳐 손에 감각이 없어졌고 6개월 정도는 지나야 손가락 신경이 돌아온다고 했다”고 전했다.

A씨는 문제를 일으킨 부사관들은 부대를 돌아다니며 병사들의 입을 막았다고 폭로했다. 그에 따르면 이들은 평소에도 부대원들에게 폭언과 가혹 행위, 괴롭힘을 일삼았다고 한다.

이 같은 폭로에 부대 측은 “이달 초 해당 사안을 접한 뒤 조사한 결과 법과 규정에 따라 조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비슷한 사례를 거듭하지 않도록 간부 교육을 강화하는 등 세심한 지휘 관심을 기울여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