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집에 잠들어있는 e스포츠 유물 기증하세요”

한국e스포츠협회 제공

‘e스포츠 명예의 전당’이 e스포츠 관련 유물과 자료를 기증∙기탁 받는 연중 캠페인을 벌인다.

28일 e스포츠 명예의 전당은 유물 기증 기탁 캠페인을 통해 e스포츠의 역사가 담긴 유물을 수집하고 보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캠페인으로 받은 연구 자료로 활용한다.

e스포츠 명예의 전당은 e스포츠의 발전을 기록하고 e스포츠 선수들의 업적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한 전시관이다. 2018년 8월 세계 최초로 개관했다. e스포츠의 역사와 관련 자료들과 함께 헌액된 히어로즈 216명과 은퇴선수 중 영구 헌액된 13명의 아너스 등이 전당에 있다. 아울러 해당 전시관은 아카이브와 수장고를 운영해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e스포츠 관련 사료를 수집, 보존하고 있다.

개인과 단체 모두 이번 기증과 기탁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다. 캠페인을 통해 기증∙기탁된 유물과 자료는 특별 전시될 예정이다.

기증∙기탁 대상은 e스포츠 대회나 인물 등 역사와 관련된 유물 및 사료다. 트로피, 메달, 기념품, 유니폼, 출판물, 인쇄물, 티켓, 자필 사인, 사진, 필름, 동영상 등이 해당한다.

기증자는 기증 증서와 감사 배지를 받을 수 있다. 아울러 e스포츠 명예의 전당은 기증∙기탁품의 가치 평가에 따라 추가로 보상한다.

이번 자료 기증에 대한 제반 비용은 한국e스포츠협회가 부담한다.

정진솔 인턴 기자 s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