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장우 대전시장 “노동자 휴게실 지하 설치 금지 조례 만들 것”

이장우 대전시장이 28일 대전시청에서 현대아울렛 대전점 화재사고 수습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이장우 대전시장이 “환경·시설분야 노동자 휴게실의 지하 설치를 금지하는 조례를 대전시 자체적으로 제정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28일 대전시청에서 기자브리핑을 갖고 현대아울렛 화재사고에 대한 피해자 지원대책 및 수습계획을 발표했다.

시는 우선 시민안전보험 지원을 포함해 피해복구 대출지원 및 이자보전, 자영업자 유급병가 지원, 재난심리회복지원센터 상담실 등을 운영하기로 했다. 또 법률상담지원과 피해자지원 전담반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대학과 대형건물, 공공기관 등에서 근무하는 환경·시설분야 노동자들의 처우를 개선하기 위해 사무실 및 휴게실 등의 지하 설치를 금지하는 조례 제정을 추진한다.

현대아울렛 매장 입점 상인들을 위한 대책도 마련됐다. 현대 현대아울렛에 입점한 상가 263개 중 160개는 임대상가(지역상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소상공인 특례보증을 통해 2억원 범위 내에서 3년간 무이자 대출을 지원하는 한편 용산동·관평동 일대의 상권 위축은 지역 상인회의 의견을 수렴해 대책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이 시장은 “입점 상인의 물적피해, 영업손실 보상 등이 신속히 이뤄지도록 현대백화점의 책임 있는 자세와 답변을 받아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가족과 현대아울렛 입점 상인 지원에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며 “특히 유족들의 슬픔을 보듬는 것이 가장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