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필로폰 투약’ 혐의 돈스파이크 구속… “도망 우려”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유명 작곡가와 사업가인 돈스파이크(본명 김민수·45)가 28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법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필로폰 투약 혐의를 받는 유명 작곡가 겸 가수 돈스파이크(본명 김민수·45)가 구속됐다.

서울북부지법(부장판사 임기환)은 28일 오후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를 받는 돈스파이크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법원은 이날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 후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그와 함께 마약을 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유흥업소 업주 A(37)씨 구속영장도 이날 발부됐다.

돈스파이크는 지난 26일 서울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필로폰을 소지하고 투약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이 실시한 간이 시약 검사에서 그는 양성 반응을 보였다. 돈스파이크와 A씨는 지난 4월쯤부터 모두 3차례에 걸쳐 강남 일대 호텔 파티룸을 빌려 여성 접객원과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여성 접객원 중 한 명이 다른 건으로 경찰 조사를 받던 중 ‘돈스파이크와 마약을 한 적이 있다’로 취지로 진술하면서 돈스파이크의 덜미가 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나온 돈스파이크는 마약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인정한다”고 답했다. 이어 “심려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고 다 제 잘못”이라며 “수사에 성실히 임해 죗값을 달게 받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