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임태희 “학생은 존중받고 선생님은 존경받도록 힘쓰겠다”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이 “학생은 존중받고 선생님은 존경받는 행복한 교육현장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임 교육감은 28일 오후 경기과학고등학교 과학영재연구센터에서 열린 학생 인권과 교권의 균형 지원 정책 마련을 위한 2차 소통 토론회에서 이 같이 밝혔다.

임 교육감은 “나의 자유와 권리가 중요한 만큼 다른 사람의 자유와 권리도 중요함을 알고 존중할 줄 알아야 한다”며 “학생인권조례 보완을 통해 학교 안에서 교육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길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토론회는 학생과 교사가 서로 존중하며 학생 인권과 교권, 학습권과 수업권이 존중되는 학교문화를 만들어가기 위해 마련됐다는 게 경기도교육청의 설명이다.

토론회에서는 지난 1차 토론회의 학교 교육력 회복과 교육활동 보호 강화 방안 논의를 바탕으로, 다양한 교육 주체들의 목소리에 귀기울이며 학생 인권과 교권의 균형에 대해 깊이 있게 논의했다.

토론회의 좌장은 전제상 공주교대 교수가 맡았다.

패널로는 서미향 보라중 교장, 황유진 시흥매화고 교사, 이세은 청심국제중 학생, 김희진 변호사, 허창영 광주광역시교육청 학생인권구제 담당자, 김범주 경기도교육연구원 부연구위원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경기도학생인권조례 제정, 학생 인권의 현주소, 교권에 대한 인식을 살펴보고, 학생 인권과 교권을 바라보는 관점, 바람직한 인권교육을 통한 학교교육 정상화 방안, 관련 법률과 조례 개정 방향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의견을 나눴다.

토론회는 유튜브 ‘경기도교육청TV’채널에서 생중계했다.

도교육청은 이번 토론회에서 논의한 내용을 바탕으로 교육공동체 구성원의 상호 존중을 통한 학교 교육 활동 정상화 정책을 발굴하고 실천할 계획이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