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자유 얘기하다 외면, 기회주의” 尹·윤리위 직격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28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헌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을 마친 뒤 법원을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당 윤리위원회와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해 “평소에는 자유를 이야기하다가 연습문제를 풀 때는 외면하는 기회주의는 양쪽에서 배척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 등에 대해 비난 언사를 했다는 이유로 자신에 대한 추가 징계를 개시한 당 윤리위원회를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전 대표는 윤리위의 징계 개시 결정에 반발하며 ‘표현의 자유’라고 맞서고 있다.

이 전 대표는 28일 페이스북에 러시아가 점령한 우크라이나 동·남부 4개 지역에서 진행된 러시아 합병 투표가 높은 찬성률로 가결됐다는 내용의 뉴스 화면을 올리면서 “경술국치를 배운 우리가 전쟁통에 사실상의 공개투표를 통해 영토의 할양을 목적으로 하는 세력에게 왜 아무 말도 하지 않는가”라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는 지난 6월 우크라이나를 방문한 바 있다.

그는 “우리가 통상국가다?(라고 하는데), 때가 되면 우크라이나에 대해 할 말을 하는 독일은 우리보다 큰 교역국”이라며 “바다로 둘러싸여 여러 교역물로 통상을 해야만 하는 호주도 홍콩 보안법에 대해 우려를 표하고 민주화운동에 대한 지지를 표했다”고 설명했다.

서방 진영에서 우크라이나 일부 지역에 대한 러시아 합병이 사실상 ‘강제 투표’로 진행됐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내는 것과 달리 우리 정부가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는 것을 에둘러 비판한 것이다.

더불어 자신에 대한 추가 징계를 추진하는 윤리위를 두고 당내 특별한 제동의 움직임이 없다는 점을 부각한 것으로도 읽힌다. 유엔 연설에서 ‘자유’를 여러 차례 강조한 윤 대통령을 향한 발언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이 전 대표는 “독일은 자유와 민주주의를 가치 판단의 최우선 기준으로 두고, 독일의 슐츠 총리는 그에 따른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UAE와 카타르를 방문해 천연가스 도입을 논의한다”며 “앞으로 세계는 자유를 창달하는 진영과 자유를 억압하는 진영으로 양분될 것”이라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