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성폭행 당해” 가족에 밝힌 50대女…유서쓰고 극단선택

국민일보DB

전북 고창에서 성폭행 피해 사실을 가족들에게 밝힌 50대 여성이 경찰 조사를 앞두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 발생했다.

28일 경찰과 유족들에 따르면 해당 여성 A씨는 숨지기 이틀 전 옛 남자친구 B씨의 친구 C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가족에게 피해 사실을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혼자 사는 집에 지난 18일 오전에 전 남자친구인 B씨가 “술을 마시자”며 자신의 친구 C씨와 함께 찾아왔다. 당시 A씨가 술자리를 거부했지만, B씨가 막걸리를 사 들고 온 정황이 둘의 통화내용으로 확인됐다. 술자리가 시작되고 얼마 뒤 B씨는 “시장에 다녀오겠다”며 자리를 비웠고, 그 사이 사건이 발생했다.

A씨는 사건 당일 오후 가족들에게 C씨와 둘이 남아 있던 자리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털어놓으며 수치심을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주MBC가 전날 공개한 A씨와 남동생의 대화 내용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9일 “어저께도 마음먹고 온 거 같아” “B씨는 술 안 먹고 갔고”라고 말했다. 이에 남동생이 “뭐야? 당한 거야?”라고 묻자 A씨는 “당한 거지. 그럼 뭐냐”고 답장했다.

성폭행 피해 여성과 남동생의 대화. 전주MBC 방송화면 캡처

A씨는 가족의 도움으로 경찰에 신고하고 증거를 채취했지만, 피해자 조사를 하루 앞둔 지난 20일 밤 10시쯤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 A씨가 남긴 유서엔 “엄마한테 가겠다. 내 아이들 잘 부탁한다. 반려견도 잘 키워 달라”는 내용이 적힌 것으로 전해졌다.

유족은 B씨와 C씨가 의도적으로 벌인 짓이라고 보고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요구하고 있다. 유족은 “(피해 여성이) 남성들의 방문을 거절했고, 사건 발생 후 피해를 호소했다”며 “이른 오전 2시간여 만에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볼 때 의도적인 범행에 무게가 실린다”고 했다.

B씨는 “자리를 떠난 뒤 그런 일이 있었는지 몰랐다”고 주장했다. C씨는 성관계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강압적인 관계가 아니었다”고 반박했다.

경찰은 지난 26일 A씨의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 작업에 돌입하고, C씨의 출석을 요청하는 등 수사 중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