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숨진 의원 이름 부르며 “어디 있나요?”…또 실언 논란


조 바이든 대통령이 백악관 행사에서 얼마 전 교통사고로 사망한 공화당 의원 이름을 부르며 찾았다. 핵심 정책에 초당적으로 협조해 준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표하겠다며 호명한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가 사망했을 때 애도 성명을 발표하고, 조기까지 내걸었던 터라 또 정신 건강 문제가 불거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미국 내 비만·기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기아·영양·보건’에 관한 백악관 회의를 개최한 자리에서 초당적 협력에 감사하다며 짐 맥거번 하원의원, 마이크 브라운 상원의원, 코리 부커 상원의원과 함께 재키 왈러스키 하원의원 이름을 불렀다. 이들은 기아 대책을 지원해 준 초당파 의원들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왈러스키 의원 이름을 부를 땐 청중을 바라보며 “재키, 여기에 있나요. 재키 어디 있습니까”라고 말하며 그녀를 찾았다.

문제는 왈러스키 의원이 지난 8월 초 인디애나주 북부 네파니 인근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했다는 것이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당시 “우리 부부는 왈러스키 의원이 사망한 것에 충격을 받았고 큰 슬픔을 느낀다. 그녀는 양당 의원들로부터 존경을 받아왔다”는 성명을 발표하고 애도했다.

공화당은 당혹스러운 실언이라며 비판했다. 비키 하츨러 공화당 의원은 트위터에 “정말 끔찍하고 수치스러운 실언”이라고 지적했다. 데이비드 슈바이커트 의원도 “대통령은 즉시 유족에게 개인적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보수 언론인 뉴욕포스트는 “바이든 대통령은 역대 최고령 대통령이고, 그의 정신력은 정적들로부터 의심을 받고 있다”며 “당혹스러운 실수”라고 보도했다. CNN도 “누구나 실수를 하지만 이건 꽤 큰 실수”라고 언급했다.

백악관 기자회견에서도 바이든 대통령이 사망한 의원을 살아있는 것처럼 찾으며 불렀는지 추궁이 이어졌다. 한 기자는 “대통령은 그녀가 현장에 있을지도 모른다는 듯 행동했다”며 이유를 묻기도 했다.

이에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은 그녀의 위대한 업적에 사의를 표명한 것이다. (감사를 위해) 최우선으로 생각했던 사람이 왈러스키 의원”이라며 “대통령은 이번 주 그녀를 기리는 법안에 서명할 예정”이라고 해명했다. 또 “미국 국민은 누군가가 머릿속에 있을 때 (이런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을) 이해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10년 안에 미국 내 기아·비만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