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체포”라더니… 돈스파이크, 유흥 종사자들과 마약

마약 투약 혐의로 28일 구속…사실상 연예계 퇴출, 출연분 다시보기 삭제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유명 작곡가와 사업가인 돈스파이크(본명 김민수)가 28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법에 출두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명 작곡가 겸 사업가 돈스파이크(본명 김민수·45)가 마약 투약 혐의로 결국 구속된 가운데, 체포 당시에는 혼자였으나 이전 투약 때 유흥업소 종사자들과 함께한 사실이 알려졌다.

서울북부지법 임기환 부장판사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돈스파이크에 대해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28일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돈스파이크와 함께 마약을 한 혐의를 받는 이른바 ‘보도방’ 업주 A씨(37)도 이날 구속됐다.

돈스파이크와 A씨는 올해 4월쯤부터 총 3차례에 걸쳐 강남 일대 호텔 파티룸을 빌려 여성 접객원 2명과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현장에 있던 여성 접객원 중 한 명이 별건의 경찰 조사에서 ‘돈스파이크와 마약을 한 적이 있다’는 취지로 진술해 돈스파이크도 덜미를 잡힌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돈스파이크가 없는 자리에서도 모텔과 호텔 등에서 마약을 6차례 투약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 자리에 참석했던 지인과 여성 접객원 등 8명도 불구속 입건해 수사 중이다.

영장실질심사 향하는 유명 작곡가 돈스파이크. 연합뉴스

경찰 조사 결과 돈스파이크의 마약 투약 당시 정황이 비교적 상세하게 알려지면서, 대중은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특히 이날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출석 당시 돈스파이크 변호인이 ‘여러 명이 함께 있다가 검거됐다’는 보도를 부인하며 ‘혼자였다’는 점을 강조했던 터라, 체포 당시에만 혼자였던 셈 아니냐는 비판이 터져 나왔다.

앞서 돈스파이크 측 변호인은 “일부 언론에서 여러 명이 같이 있다가 검거됐다고 보도됐는데 사실이 아니다”라며 “호텔에 혼자 있다가 검거됐다”고 밝혔다. 이에 취재진이 ‘체포됐을 때는 혼자 있었던 게 맞는데 그전에는 여러 호텔을 다닌 것 아니냐’고 묻자 변호인은 “사실 그대로 다 진술했으니 추후에 입장표명 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돈스파이크는 26일 오후 8시쯤 서울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체포됐다. 당시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 30g은 압수됐다. 통상 1회 투약량이 0.03g인 점을 고려하면 이는 약 1000회분에 해당하며, 시가 1억원 정도로 추정된다.

돈스파이크 변호인은 다량의 필로폰을 소지하고 있었던 이유에 대해 “마약을 많이 안 해본 사람들은 희석·투약하는 게 서툴러서 손실분이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마약을) 여유 있게 갖고 다니는 경우가 있다”고 연합뉴스에 설명했다.

영장실질심사 향하는 유명 작곡가 돈스파이크. 연합뉴스

돈스파이크는 마약 간이시약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필로폰을 텔레그램을 통한 판매책과 지인으로부터 구했고, 스트레스 때문에 호기심으로 시작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한 돈스파이크는 ‘마약 투약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인정한다”고 답했다. 그는 “심려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고 다 제 잘못”이라며 “수사에 성실히 임해서 죗값을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연예계에서는 사실상 퇴출 수순을 밟고 있다. 돈스파이크가 출연했던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서민갑부’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등은 그의 출연분을 다시보기 VOD에서 삭제하고 재방송 편성에서도 제외했다. 그가 운영하던 유튜브 채널 영상도 모두 삭제됐고, SNS 역시 비공개로 전환됐다.

돈스파이크는 그룹 포지션의 객원 피아노 연주자로 데뷔해 작곡가로 활동해 왔다. 이태원 등지에서 바비큐 식당을 운영 중이다. 지난 6월 6세 연하 여성과 결혼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