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주택 부자 100명, 2만1천채 소유…공시가 2조5천억”

상위 100명 소유 주택 수, 4년 새 20% 증가…“세제 개편시 초부자 감세”

국민일보DB

다주택자 상위 100명이 2만 채를 넘는 주택을 소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산 가치는 공시가격 기준으로 2조5000억원을 넘는다.

29일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이 통계청에서 받은 ‘주택 소유 상위 100명의 소유주택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20년 기준 다주택자 상위 100명은 2만689채의 주택을 보유했다. 공동 소유 주택은 지분을 반영해 수를 집계한 것이다.

이들이 보유한 주택 공시가격의 합은 2조5236억원으로 추산됐다. 평균적으로 한 사람이 주택 207채를 보유하고, 그 자산 가치는 252억원 수준인 셈이다.

상위 100명이 소유한 주택 수는 2016년 1만7244채였으나 4년 새 20.0% 늘었다. 같은 기간 상위 100명의 주택 가액은 1조5038억원에서 67.8% 급등했다. 1인당 평균 주택 자산이 약 100억원 불어난 것이다.

김 의원실은 “정부의 세제 개편안대로 공정시장 가액 비율 인하(100%→60%)와 다주택 중과세율 폐지, 기본공제금액 상향(6억원→9억원)이 이뤄지면 상위 100명은 1인당 평균 10억8000만원의 세제 혜택을 받게 될 것으로 추정된다”고 지적했다.

자체 분석에 따르면 이들이 내야 할 세금이 평균 14억7816만원에서 3억9424만원으로 대폭 줄어든다는 설명이다.

김 의원은 “윤석열정부의 종부세 개편안은 집을 수백 채 가진 다주택자에게 특혜를 주는 초부자 감세”라며 “초부자 감세를 막고 서민·중산층 민생을 살릴 예산을 만들겠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