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간제 교사, 여중생과 수차례 성관계”…학교측 신고

국민일보DB

한 중학교에서 기간제 남교사가 여학생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것으로 알려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8일 충북도교육청과 경찰 등에 따르면 충남 소재 한 중학교는 전날 기간제 교사 A씨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지난 7~8월 자신이 다니는 중학교 재학생 B양과 수차례에 걸쳐 성관계를 맺은 혐의를 받는다.

B양은 같은 학교 학생에게 이런 사실을 알렸고, 담임 교사 등이 상담을 통해 피해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학교 측은 B양을 A씨와 분리조치한 뒤 경찰에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해당 중학교 관계자는 “가해 교사가 여학생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사실을 인정했다”며 “미성년자 대상 성범죄로 판단해 경찰에 신고했다”고 전했다.

A씨는 병가를 내고 학교에 출근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학교 관계자 등을 상대로 신고 내용을 확인한 뒤 해당 교사를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