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외교참사, 엎지른 물…제발 경제참사라도 막자”

28일 오후 제주도청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제주도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외교 참사는 엎지른 물이지만 제발 경제 참사라도 막아보자”면서 민생 문제 해결을 위한 초당적 협력 의지를 밝혔다.

이 대표는 29일 페이스북에 “물가, 고금리, 고환율에 무역수지 적자, 주가 폭락, 가계부채 부담까지 국민의 고통이 점점 커진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 경제의 큰 위기이자 민생의 위기”라고 우려했다.

이 같은 입장은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순방에서 비롯된 논란과 별개로 민생 문제 해결에 여야가 머리를 맞대자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전날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도 윤 대통령의 순방 관련 논란에 대해 “국익과 국가위상 훼손에는 강력 대응하겠다”면서도 “정쟁 때문에 민생이 희생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 페이스북 글에서 “대외경제 취약성을 최소화하기 위한 정부의 위기대응 의지 표명과 발 빠른 초동 조치는 국내외에 분명한 시그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제심리 안정을 위해 가계부채 대책 제시, 한시적 공매도 제한, 한미 통화스와프 체결 등을 서둘러 이행할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이 대표는 “우리 당이 할 수 있는 것부터 해 나가겠다”며 “이번 정기국회에서 양극화, 불평등을 확대할 정부의 비정한 예산을 바로잡고 사회안전망을 확충하겠다. 경제위기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안을 마련하고, 다수당의 책임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어 “국민 삶에 여야가 따로 있지 않다”며 “민주당은 어떤 역할도 감당할 준비가 됐으니 함께 힘을 모아 경제 참사를 막아내고 위기 극복에 나서자”고 덧붙였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