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아나바다? 무슨 뜻이죠?”…어린이집서 알게된 것들

지난 27일 세종시 아이누리 어린이집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보육 교사에게 '아나바다'가 무슨 뜻인지 묻고 있다. YTN 보도화면 캡처

윤석열 대통령이 ‘보육 문제’를 의논하고자 찾은 어린이집에서 ‘아나바다’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윤 대통령이 지난 27일 세종시 한 국공립 어린이집을 방문한 모습이 28일 공개된 YTN 현장 영상을 통해 다시금 이목을 모았다.

어린이집에 들어선 윤 대통령은 교실 벽에 붙은 ‘아나바다 시장’이라는 문구를 가리키며 “아나바다가 무슨 뜻이에요?”라고 물었다. 이에 교사는 “아나바다 시장 놀이”라며 “아껴 쓰고 나눠 쓰고 바꿔 쓰고 다시 쓰자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아나바다운동은 1997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당시 주부들 사이에 인기를 끌었던 물건 재활용 캠페인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7일 세종시 아이누리 어린이집을 찾아 어린이들과 아나바다 시장 놀이를 하고 있다. YTN 보도화면 캡처

아이들과 아나바다 시장 놀이를 하기 위해 양복 재킷을 벗으려는 윤 대통령을 주변 관계자들이 돕는 모습도 포착됐다. 그러자 윤 대통령은 “내가 오십견이 있어 가지고…”라고 언급했다.

이내 윤 대통령은 본격적으로 아이들과 시장 놀이에 나섰다. 그는 2000원짜리 물건을 고른 뒤 “1000원에 주세요”라고 말하는 아이에게 “1000원에 이걸?”이라며 장난스럽게 되묻기도 했다. 아이가 5만원을 내자 윤 대통령은 4만8000원을 거슬러줬다. 아이의 흥정에 응하지 않은 것이다.

이어 영유아 부모와 보육 종사자, 전문가와 둘러앉아 간담회를 가졌다. 윤 대통령은 “오늘은 제가 말씀을 들으러 왔다”며 마이크를 넘기고, 중간중간 “걸을 정도가 되는 아기들이 오면 어떻게 시간을 보내나요?” 등의 질문을 던졌다.

윤 대통령은 “난 아주 어린 영유아들은 집에만 있는 줄 알았더니 두 살이 안 된 애들도 여기를 오는구나”라고 말했다. “6개월 차부터 온다”는 보육교사의 답변에 윤 대통령은 “걔네들은 뭐해요?”라고 재차 물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7일 세종시 아이누리 어린이집을 찾아 현장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YTN 보도화면 캡처

윤 대통령은 참석자들에게 남녀공용 앞치마와 요리책을 선물하며 “여성 직장인에게 가장 절실한 것은 남편의 가사 분담 아니겠나. 이 선물은 남편용이다. 저도 예외가 아니다”고 말해 현장의 웃음을 유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보육과 교육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니다. 아이들 입장에서 즐겁게 놀고 선생님, 친구들과 시간을 보내는 것이 곧 교육이자 돌봄”이라며 “우리 아이들과 부모님의 관점에서 교육과 돌봄이 통합적으로 제공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이어 “지금 여기 있는 소중한 아이들을 한 명 한 명 잘 길러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저출산 위기 상황에서 정부는 부모급여 도입, 보육 교직원 처우 개선 및 어린이집 환경 개선을 국정과제로 선정해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과 가정의 양육 부담 완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