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구시장님·국방부장관님, 군부대 이전은 칠곡군입니다”

군부대 칠곡군 유치 위해 홍 시장과 이 장관에게 경례하는 역전의 용사들

왼쪽부터 이승기(25·육군), 김한성(25·해군), 전효준(29·공군), 윤충환(22·해병대)씨가 29일 “군부대는 칠곡군”이라는 문구가 적힌 홍보판을 들고 경례를 하고 있다. 칠곡군 제공

“필승! 홍준표 대구시장님, 이종섭 국방부장관님 군부대 이전은 칠곡군입니다!”

국군의 날을 앞두고 육·해·공군과 해병대 예비역 용사들이 경북 칠곡군 군부대 유치를 위해 전투복을 입고 이색 홍보전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주인공은 이승기(25·육군), 김한성(25·해군), 전효준(29·공군), 윤충환(22·해병대)씨로 29일 전역한 부대를 상징하는 구호와 “군부대는 칠곡군”이라는 문구가 적힌 홍보판을 들고 경례 자세를 취했다.

이들은 칠곡군에서 태어나고 자란 선후배 사이로 칠곡군이 대구지역 군부대 유치에 나섰다는 소식을 접하고 작은 기여라도 하고자 머리를 맞댔다.

고민 끝에 국군의 날을 즈음해 ‘예비군 퍼포먼스’를 펼치기로 결정하고 이들은 장롱에 잠자고 있던 군복을 꺼내 입고 거리로 나섰다.

앞으로 대구시청과 왜관읍 주요 거리에서도 홍보전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이승기 씨는 “군부대가 칠곡군에 올 수 있도록 성원을 보내 달라는 의미로 홍준표 대구시장님과 이종섭 국방부장관님께 경례를 했다” 며 “교통과 물류의 중심이자 백선엽 장군님의 혼이 서려 있는 칠곡군이 군부대 유치에 최적지”라고 말했다.

윤충환 씨는 “불가능이 없는 해병대 정신으로 군부대 유치에 나섰으면 좋겠다”며 “군부대를 통해 인구 증가와 일자리가 창출돼 보다 많은 또래 친구가 고향을 지켰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대구시가 이전을 추진 중인 군부대는 육군 제2작전사령부, 제50보병사단, 제5군수지원사령부, 공군 방공포병학교 등 국군부대 4곳과 캠프 워커, 캠프 헨리, 캠프 조지 등 미군 부대 3곳이다.

칠곡=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