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요지스타 신발 팔아요”… 1800여만원 가로챈 20대 실형


유명상표의 신발 등을 판매한다고 속이는 허위 매물로 1800여만원을 가로챈 20대 남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9단독(판사 황인아)은 사기 등의 혐의로 기소된 A씨(24)에게 징역 1년 4개월을 선고했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2022년 3월 인터넷 중고물품 거래 사이트에 "요지스타 신발을 판매한다"는 글을 올려 피해자 29명으로부터 1692만원을 송금받는 등 유사한 수법으로 총 1812만원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허위 물품판매 글을 올린 뒤 ‘돈을 송금하면 물건을 보내주겠다’고 피해자들을 속인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또 SNS에 도박 사이트를 홍보한 혐의도 받아 함께 재판을 받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성매매알선죄로 징역 1년의 실형을 복역한 데 이어 그 누범기간에 다시 범행해 죄질이 좋지 않다”며“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범행한 점, 피해회복이 이뤄지지 않은 점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