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진석 “MBC, 잘못된 보도 바로잡고 국민 앞에 석고대죄해야”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MBC를 향해 “지금이라도 잘못된 보도를 바로잡고 국민 앞에 석고대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대통령 발언에 없는 ‘미국’을 괄호까지 넣어 추가하고 아무리 들어도 찾을 길 없는 ‘바이든’을 자막으로 넣은 경위를 명명백백히 밝히기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힘은 MBC가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순방 때 불확실한 발언 내용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채 비속어로 단정해 자막을 입혀 보도한 점을 문제 삼고 있다.

정 위원장은 “MBC는 대통령이 하지도 않은 발언을 한 것처럼 자막을 조작해 방송하고 자신들의 조작 보도를 근거로 미국 백악관에 이메일까지 보내고 백악관 답변마저 또 다시 왜곡해 내보내며 한·미동맹을 훼손하려 시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통령은 치열한 외교 전쟁터에서 나라의 미래를 걸고 분투하고 있는데 다른 나라도 아닌 우리나라 언론사가 매국적 국기문란 보도를 자행하고 있다”면서 “저 역시 오랫동안 언론에 몸을 담았지만 언론의 기본 윤리와 애국심마저 내팽개친 망국적 행태가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정 위원장은 “책임자를 찾아 엄중히 처벌하고 이런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언론 윤리를 새롭게 세울 대책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며 “만약 스스로 잘못을 바로잡지 못한다면 정치적 사법적 책임을 져야 하는 것은 물론 국민적 심판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