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저지, 61년 만에 61호포 홈런 타이…타격 3관왕도 노린다

1961년 로저 매리스가 세운 61호 홈런 기록과 타이
저지, 홈런 타율 타점 등 트리플 크라운 도전


뉴욕 양키스의 애런 저지(30)가 시즌 61호 홈런포를 터트리며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아메리칸리그 타이기록을 달성했다.


저지는 29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경기에서 3-3으로 맞서던 7회 초 무사 1루에서 상대 투수 팀 메이자를 상대로 투런 홈런을 터뜨렸다. 저지는 풀카운트 승부 끝에 들어온 메이자의 한가운데 직구를 강타해 좌측 담장을 넘겼다.


저지는 지난 21일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전에서 시즌 60호 홈런을 터뜨린 뒤 이날까지 7경기 연속 대포를 가동하지 못했다. 이 기간 31타석 19타수 5안타에 그치면서 볼넷을 12개나 얻었다. 그만큼 투수들의 집중 견제를 받았다. 하지만 8경기 만에 홈런을 추가했다.

이날 홈런으로 저지는 1961년 로저 매리스(뉴욕 양키스)가 세운 아메리칸리그 한 시즌 최다 홈런과 동률을 이뤘다. 저지의 어머니와 매리스의 아들은 로저스 센터에서 나란히 앉아 경기를 관전하다 저지의 홈런이 터지자 기립박수를 치며 서로 축하했다.

저지가 61홈런 고지를 정복하면서 이제 신기록 달성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MLB닷컴은 현재 추세를 고려하면 저지가 올해 홈런을 63개 칠 것으로 전망했다. 뉴욕 양키스는 현재 7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MLB 역사상 저지보다 많은 홈런을 친 선수는 배리 본즈(73개), 마크 맥과이어(70개·65개), 새미 소사(66개·64개·63개) 3명뿐이다. 다만 이 세 선수 모두 금지 약물을 복용한 바 있어 저지의 ‘청정 기록’과는 가치가 다르다는 평가가 많다.

저지는 현재 홈런뿐 아니라 아메리칸리그 타격(타율 0.313), 타점(130개) 1위를 달리고 있다. 저지가 타격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할 경우, 양키스 선수 중에서는 루 게릭(1934년), 미키 맨틀(1956년)에 이어 세 번째다. MLB 타격 3관왕은 역사상 10명뿐이고, 2012년 미겔 카브레라(디트로이트 타이거스)가 마지막이었다.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우승을 확정한 양키스는 저지의 결승 홈런을 앞세워 토론토를 8대 3으로 꺾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