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진석 “일하고 싶어도 할 수 없는 상황, 중진 협의체 가동해 달라”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교섭단체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9일 “정부와 여당이 아무리 일하고 싶어도 야당과의 협치 없이는 제대로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여야 중진 협의체를 하루빨리 가동해줄 것을 김진표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에 촉구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국민 여러분께서 정권은 바꿔주셨지만 국회는 앞으로도 2년 가까이 극단적 여소야대 상황이 유지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김진표 의장께서 지난 8월 19일 윤석열 대통령 초청 만찬에서 국회 중진 협의회 구성을 제안해주셨다”며 “저는 하루라도 빨리 이 협의체를 구성해 여야가 머리를 맞대기를 바라고 있지만 민주당 반대로 시동도 걸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속한 시일 내에 국회 중진 협의회가 구성될 수 있도록 의장께서 각별한 관심을 가져 주시고 이재명 민주당 대표께서도 적어도 이것만큼은 마음을 열고 받아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특히 정 위원장은 “어제 이 대표께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제안하신 개헌과 선거법 개정, 국회 특권 내려놓기 등도 이 기구를 통해 충분히 심도 있는 논의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와 국민의힘은 국가 발전을 위해 올바른 방향이라면 민주당과 협의할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