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충남 ‘베이밸리 메가시티’, 경기도와 함께 만든다


충남 아산만 일대를 글로벌 경제 거점으로 만들기 위한 ‘베이밸리 메가시티’ 건설 사업에 경기도가 동참한다.

김태흠 충남도지사와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29일 충남도청 상황실에서 ‘베이밸리 메가시티 건설을 위한 충남‧경기 상생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베이밸리 메가시티는 천안·아산·당진·서산 등 충남 북부권과 평택·안성·화성·오산 등 경기 남부권을 아우르는 아산만 일대에 들어선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수소경제 등 대한민국 4차산업을 선도하는 글로벌 경제 거점을 육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아산만 일대는 인구 330만명에 기업 23만개, 대학 34개가 밀집해 있고 지역내총생산(GRDP)는 204조원에 달한다. 삼성·현대·LG 등 글로벌 기업들이 다수 입지했을 뿐 아니라 반도체와 미래차, 배터리 등 미래산업을 선도하는 지역이다.

협약에 따라 양 도는 천안~아산~평택 순환철도를 건설해 교류를 촉진하고 상호 이동 편의를 제공하기로 했다. 순환철도는 103.7㎞ 규모이며 경부선·장항선·서해선 등의 기존 노선(91.7㎞)을 활용한다.

천안·아산·평택 등에 국가산단 및 산업벨트를 조성하는 한편 지역 내 산·학·연을 연계해 미래산업을 육성한다.

여기에 평택·당진항은 물류 환경 개선을 통해 대중국 수출 전진기지로 육성하고, 충남과 경기 해안지역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제 관광지인 ‘K-골드코스트’로 발전시킨다.

글로벌 에너지 대전환을 대비하기 위해 수소 에너지 융복합 산업벨트 조성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각 지역에 수소 기업을 육성하고 산단 내 수소발전소를 만든다.

양 지역은 이밖에 미군기지 주변 지역 지원 확대 상호 협력, 서해안권 마리나 거점 공동 육성 및 해양레저산업 발전 협력, 해양쓰레기 수거·처리 공동 대응을 통한 깨끗한 서해 조성, 각종 현안 및 중장기 발전 방안 공동연구 등도 실시한다. 협약을 보다 효과적으로 이행하기 위한 실무협의회도 구성될 예정이다.

김태흠 지사는 “아산만과 서해안을 중심으로 신산업·수소·해양 레저관광·교통망 등을 연결하면 더 큰 시너지 효과를 올리고 우리에게 더 많은 기회를 가져올 것이다”라며 “베이밸리 메가시티는 동북아 4차산업 거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무협의회 구성과 공동 연구용역 등 실무과제를 빠르게 추진하자”며 “충남과 경기도가 미래 100년을 내다보며 대한민국의 경제 산업 지도를 재설계하고 지방시대의 새로운 모델을 만들자”고 강조했다.

홍성=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