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환, 선고 연기 요청…“시간 지나 국민·언론 누그러지길”

21일 신당역 살해 피의자 전주환이 남대문경찰서에서 검찰로 이송되고 있다. 경찰은 신당역 여자 화장실에서 스토킹하던 20대 여성 역무원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한 전주환을 검찰로 송치했다. 공동취재단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 피의자 전주환(31)이 29일 불법촬영 및 스토킹 혐의 선고 공판에서 “언론 보도와 국민의 시선이 누그러질 때까지 선고 기일을 최대한 미뤄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징역 9년을 선고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2부(부장판사 안동범)는 이날 성폭력처벌법과 스토킹처벌법 위반, 정보통신밍법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주환에게 징역 9년을 선고하고, 80시간의 스토킹 치료와 40시간의 성범죄 치료프로그램 수강을 명령했다.

전주환은 선고 직전 손을 들고 재판부에 발언 기회를 요청한 뒤 “정말 죄송하지만, 선고기일을 최대한 뒤로 미뤄줄 수 있겠느냐”고 요청했다.

재판부가 이유를 묻자 전주환은 본인의 보복살인 혐의 사건을 언급하며 “제가 지금 중앙지검에 사건이 하나 걸려있는 게 있어 그 사건과 병합을 하기 위함도 있다”며 “지금 국민의 시선과 언론 보도가 집중돼 있는 것이 시간이 지나면 누그러지길 원하는 마음”이라고 답했다.

신당역 살인사건과 스토킹 사건을 병합해 심리해 줄 것을 요청한 것이다.

하지만 재판부는 “사건에 대한 심리가 이미 이뤄져서 선고를 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 사건은 별도로 선고하는 게 의미가 있다고 판단해서 선고하겠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1심 선고가 끝난 뒤 유가족 측 법률대리인인 민고은 변호사는 “전주환은 여전히 자기중심적 사고를 하고 있다”며 “진정으로 반성하고 있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