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연한 가을…단풍 물든 설악산, 20일 뒤 ‘절정’ [포착]

29일 설악산 오색∼대청 구간 등산로 주변의 단풍. 연합뉴스

강원도 설악산에 29일 단풍이 시작됐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29일 설악산 오색∼대청 구간 등산로 주변의 단풍. 연합뉴스

기상청이 단풍이 들기 시작했다고 표현할 때는 산 정상부터 20%가량에 단풍이 들었다는 의미다. 올해 설악산 단풍은 지난해보다는 하루 일찍, 평년보다는 하루 늦게 시작했다.

설악산 중청대피소에서 바라본 대청봉 일원의 단풍 모습. 강원지방기상청 제공

단풍의 절정은 산 정상부터 80%가량에 단풍이 들었을 때를 말한다. 단풍이 들기 시작하고 20일 정도 지난 뒤 절정에 이른다.

설악산 중청대피소에서 바라본 대청봉 일원의 단풍 모습. 강원지방기상청 제공

지난해 평년 설악산 단풍 절정은 각각 10월 26일과 10월 17일이었다.

설악산 중청대피소 인근의 단풍 모습. 강원지방기상청 제공

산림청 올가을 단풍예상에 따르면 올해 설악산(권금성) 단풍 절정(나무 50% 이상에 단풍이 들었을 때)은 10월 24일(신갈나무 기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설악산 대청봉과 중청봉, 끝청 일대에 단풍이 물들어 가고 있다. 연합뉴스

단풍은 북쪽에서 남쪽으로 내려온다. 단풍명소인 내장산의 경우 신갈나무 기준으로는 10월 23일, 당단풍나무 기준으로는 10월 25일이 절정일 것으로 전망된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