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금 뿌리며 마약 농담을…돈스파이크 과거 영상에 ‘부글’

소금 정렬하며 “내가 하니까 좋지 않아 보여”
‘마약 신고 1301’ 자막도 등장
마약 투약 의혹 시점과 겹쳐 비판

유튜브 채널 ‘꼬집 GGOzip’ 캡처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작곡가 겸 가수 돈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과거 한 유튜브 방송에서 마약을 소재로 농담하는 모습이 재조명되면서 비난을 받고 있다.

돈스파이크는 지난 5월 가수 정엽의 유튜브 ‘엽이 어때’에 출연해 바비큐를 구워 먹었다. 문제의 장면은 조리를 마치고 플레이팅 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돈스파이크는 접시에 흰 소금을 일렬로 뿌린 뒤 빨대로 모양을 다듬었다. 이때 그는 “내가 하니까 약간 좋지 않아 보인다”며 마약을 암시하는 농담을 했다. 그러자 정엽은 코로 소금을 들이마시는 시늉을 하며 받아쳤다.

유튜브 채널 ‘꼬집 GGOzip’ 캡처

이 장면은 코카인을 잘게 부순 뒤 코로 흡입하는 모습을 연상시키며 질타의 대상이 됐다. 다음 장면에서는 마약 근절 공익광고와 함께 ‘마약 신고 1301’이라는 자막도 등장한다.

돈스파이크의 마약 투약 의혹이 보도된 이후 해당 장면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확산됐다. 네티즌들은 “안 걸릴 줄 알았나” “마약으로 농담한 건가 양심 없다” “시청자를 우롱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해당 영상이 게시된 날은 지난 5월 24일이다. 돈스파이크가 마약을 투약했다고 의혹을 받는 시점과 겹친다. 그는 올해 4월부터 수차례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돈스파이크는 지난 26일 서울 강남의 한 호텔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돈스파이크가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 30g을 압수했다. 1회 투약량이 0.03g인 점을 고려하면 최대 1000회분에 해당하는 양이다.

그는 지난 4월부터 서울 강남 일대에서 호텔을 빌려 지인, 여성 접객원 등과 함께 수차례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돈스파이크는 전날 서울북부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참석한 뒤 취재진 앞에서 혐의를 인정하며 “다 제 잘못이고 조사에 성실히 임해서 죄(죗값)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