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어가 집 앞에? 허리케인 휩쓸린 플로리다주 [영상]

美 상륙 허리케인 사상 5번째로 센 ‘이언’
플로리다주 지붕 뜯기고 도로는 하천 돌변

허리케인 ‘이언’에 휩쓸린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의 한 주거지 침수 지역에서 28일(현지시간) 한 트위터 이용자가 상어를 목격했다며 영상을 올렸다. 트위터 캡처

미국 동남부 플로리다주가 최고 시속 240㎞의 강풍을 일으킨 초강력 허리케인 ‘이언’에 휩쓸렸다. 미국으로 상륙한 허리케인 중 5번째로 강한 것으로 측정된 이언은 강풍으로 건물 지붕을 뜯어내고 강우로 도심을 침수시켰다. 물에 잠긴 거리에서 상어를 발견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미국 NBC뉴스는 28일(현지시간) “이언이 오후 3시(한국시간 29일 오전 4시) 강풍과 폭풍해일을 동반하며 플로리다주 남서부 연안으로 상륙했다”고 보도했다. 이언은 1~5등급으로 분류되는 허리케인 강도에서 4등급으로 지정됐다. 5등급에 가까울수록 강한 허리케인이다. NBC뉴스는 “이언이 미국 본토를 강타한 허리케인 중 5번째로 강력하다”고 전했다.

허리케인 ‘이언’에 휩쓸린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의 한 주거지 침수 지역에서 28일(현지시간) 한 트위터 이용자가 상어를 목격했다며 영상을 올렸다. 트위터 캡처

플로리다주 도심 곳곳에서 주택, 상점, 공공기관, 도로가 침수되고 가로수와 전신주가 쓰러졌다. 이미 250만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진 플로리다주에서 약 200만 가구는 정전 피해를 입었다. 바다·하천 범람과 강우로 도심 곳곳은 침수됐다. 플로리다주는 대서양, 카리브해, 멕시코만에 둘러싸인 반도다.

플로리다주 남서부 포트마이어스는 도로가 하천으로 변했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포트마이어스의 물에 잠긴 주거지 주변에서 상어를 목격했다며 그 순간을 촬영한 10초 분량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을 놓고 폭스뉴스·CBS방송의 문의와 진위 논란이 불거지자 영상을 올린 이용자는 트윗에 댓글을 달아 “남포트마이어스에서 41번 국도 서쪽 지역”이라고 구체적인 위치를 지정했다. 이 일대는 플로리다주 서부 연안지역이다.

미국 플로리다주 사라소타에서 28일(현지시간) 허리케인 ‘이언’의 강풍을 이기지 못한 나무가 뿌리째 뽑혀 있다. AFP연합뉴스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에서 28일(현지시간) 허리케인 ‘이언’의 폭우와 바다·하천의 범람으로 도로가 침수돼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월트디즈니 캐릭터 ‘빅알’이 28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부에나비스타 디즈니호텔 와일더니스 로지에서 어린이 투숙객들을 다독이고 있다. 디즈니월드를 포함한 플로리다주 내 테마파크는 허리케인 ‘이언’이 상륙한 이날 영업을 중단했다. AP연합뉴스

건물 파손과 침수 피해는 심각하다. 연안지역인 포트샬럿의 한 병원은 최상층인 4층에서 중환자실 지붕 일부가 강풍에 뜯겨 날아갔다. 저층에 위치한 응급실은 침수됐다.

플로리다주 주민 가운데 사망자는 보고되지 않았다. 다만 미국 해안경비대는 “키웨스트 인근에서 쿠바 이주민을 실은 선박이 허리케인에 휩쓸려 침몰, 23명이 실종됐다”고 밝혔다. 그중 3명은 구조됐지만, 나머지 20명에 대한 수색은 아직 진행 중이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