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멘토’ 신평 “‘이XX’ 발언 했다면 무조건 사과해야”

“윤 결점 꼽으라면, 한번씩 쓸모 없는 고집 부리는 것”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멘토’로 알려진 신평 변호사가 윤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과 관련해 “전후 경위도, 보도의 맥락도 묻지 말고 무조건 사과나 유감의 뜻을 표시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신 변호사는 29일 페이스북에 “윤 대통령이 ‘이 XX’라는 말을 했다는 가정적 전제에 선다면 이에 대해 사과나 유감의 뜻을 표시하는 것이 옳다고 본다. 대통령이라는 자리의 막중함이 그에게 그렇게 시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신 변호사는 “직무 수행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많은 범죄인을 만날 수밖에 없는 검사, 그 정도는 아니더라도 때때로 이유 없이 강퍅한 사람들을 만나고 이들에게 부대끼는 판사들은 몇 년 정도 일하다 보면 ‘XX’라는 말이 입에 붙는다. 나 역시 마찬가지”라고 했다.

그는 “과연 윤 대통령이 ‘이 XX’라는 말을 했는지는 불분명하다. 하지만 그의 과거 경력에서 보아 언제건 이 말을 쉽게, 아니 너무나 쉽게 쓸 수 있다”며 “그리고 대통령실에서 MBC 보도에 관해 분노를 표시하면서도 이 말에 관해 분명한 언급을 하지 않는 것으로 보아 윤 대통령은 이 말을 한 것으로 기억하는 것이 아닐까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 대통령도 우리와 똑같은 사람이다. 그가 선하고 너그러운 품성을 가지고 있음은 분명하다”면서도 “하지만 그의 결점을 하나만 꼽으라면, 지난번 인사 문제에 관한 발언에서 보는 것처럼 한번씩 아무 쓸모 없는 고집을 부린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럴 때 누가 그의 옆에서 조용히 이를 수습하며 보다 당당한 길로 나아가도록 궤도 수정을 해주어야 하는데, 유감스럽게도 그런 역할을 할 사람이 그의 옆에 잘 보이지 않는다”고 안타까워했다.


신 변호사는 “보다 넓은 범위에서 통찰하며, 대통령의 원만한 국정운영의 방향을 잡아주는 역할을 하는 사람이 없다”면서 “대통령이 한 번씩 불필요한 고집을 부리는 경우, 그의 심기를 불편하게 하더라도 열 번 스무 번이라도 간하여 고집을 꺾어야 한다. 그렇게 하면 윤 대통령은 나중에라도 이를 아주 고마워할 사람”이라고 했다.

이어 “대통령 옆에는 소수라도 괜찮으니 구약시대의 예언자, 선지자의 역할을 하는 사람이 반드시 있어야 할 것”이라며 “훌륭한 업적을 남긴 동서고금의 국가지도자를 살펴보라. 그들의 옆에는 항상 이런 사람들이 지도자의 인간적 결함을 보충해주었던 것이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비속어 논란에 대해 유감을 표명할 의사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자리를 떠났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의 비속어는 불분명하고, ‘바이든’이라는 발언은 없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이 국회를 향해 ‘이 XX’라고 표현한 데 대해서는 “너무 자연스럽게 쭉 나오면서 이야기를 했는데 사실 그런 건 본인도 잘 기억을 하기가 어렵다. 대통령도 지금 상당히 혼란을 느끼는 것 같다. 잡음을 없애면 또 그 말이 안 들린다”고 언급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