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韓, 세계국채지수 관찰대상국에…“50조 유입될듯”

정부, 내년 9월 WGBI 공식 편입 기대


한국이 세계 3대 채권지수 중 하나인 세계국채지수(WGBI) 관찰대상국에 이름을 올렸다.

WGBI를 관리하는 FTSE 러셀은 29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미국·영국·일본·중국 등 주요 23개국 국채가 편입한 WGBI는 세계 3대 채권지수 중 하나로, 선진국 국채 클럽으로 불린다. WGBI의 추종 자금은 약 2조5000억 달러(약 3478조원)로 추산된다.

FTSE 러셀은 “한국 당국이 시장 구조와 한국 자본 시장 접근성을 개선하기 위해 제안한 여러 이니셔티브를 발표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시장 접근성 수준이 개선됐는지 평가할 수 있도록 제안된 개혁이 이행됐는지 시장 참여자들로부터 피드백을 수집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 정부는 이번에 관찰대상국에 등재된 만큼 내년 9월 WGBI에 공식 편입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앞서 금융연구원은 한국이 WGBI에 가입하면 50조∼60조원에 달하는 외국인 국채 투자 자금이 유입될 것으로 보고 있다.

국고채 금리 하락으로 절감되는 이자 비용은 연간 5000억∼1조1000억원이 될 것으로 추산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