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최근 시작했다”던 돈스파이크…동종 전과 3차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작곡가 겸 프로듀서인 돈스파이크(김민수)가 28일 오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유명 작곡가 겸 사업가 돈스파이크(본명 김민수·45)가 과거 동종 전과로 세 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돈스파이크는 이번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되기 이전에 세 차례 마약류 전과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29일 YTN이 보도했다. 다만 구체적인 혐의와 처벌 수준 등은 알려지지 않았다.

돈스파이크는 전날 영장실질심사 이후 취재진 질문에 “마약은 최근에 시작했다”고 말한 바 있다. 해명과 배치되는 정황이 드러나면서, 그의 마약 혐의와 관련한 인물은 더 늘어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법원은 돈스파이크와 공범인 ‘보도방’ 업주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전날 발부했다. 경찰은 이들과 함께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 지인과 여성 접객원 등 8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작곡가 겸 프로듀서인 돈스파이크(김민수)가 28일 오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돈스파이크와 A씨는 올해 4월쯤부터 총 3차례에 걸쳐 강남 일대 호텔 파티룸을 빌려 여성 접객원 2명과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현장에 있던 여성 접객원 중 한 명이 별건의 경찰 조사에서 ‘돈스파이크와 마약을 한 적이 있다’는 취지로 진술해 돈스파이크도 덜미를 잡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 26일 저녁 8시쯤 서울 강남구에 있는 호텔에서 혼자 있는 돈스파이크를 체포했고, 간이 시약 검사에서 필로폰 양성 반응을 확인했다. 당시 호텔 방에서 한 사람이 1000회 정도 투약할 수 있는 분량인 필로폰 30g도 발견됐다.

돈스파이크는 전날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해 ‘마약 투약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인정한다”고 답했다. 그는 “심려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고 다 제 잘못”이라며 “수사에 성실히 임해서 죗값을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돈스파이크와 공범들에 대한 수사를 통해 마약 공급책과 추가로 연루된 인물이 있는지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