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尹, ‘바이든’이라 하고 욕 했잖나…국민도 귀 있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30일 오전 전남 무안군 전남도청 서재필실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0일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순방 중 비속어 사용 논란과 관련해 “국민도 귀가 있다”며 “‘바이든’이라하고 욕을 하지 않았는가”라며 윤 대통령을 향해 날을 세웠다.

이 대표는 이날 전남 무안군 전남도청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도 귀가 있고 판단할 지성을 갖고 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어 “거짓말을 하고 겁박한다고 해서 생각이 바뀌거나 들었던 사실이 없어지지 않는다”며 “(윤 대통령의 발언을) 지금 들어도 ‘바이든’이 맞지 않는가. 욕을 했지 않는가. 적절하지 않은 말을 했지 않는가”라며 몰아세웠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은) 잘못을 했다고 해야 한다”며 “그런데 어떻게 언론사를 겁박하고 책임을 묻겠다, 진상을 규명하겠다는 말을 쉽게 내뱉을 수 있나”라며 윤 대통령과 여당이 MBC를 상대로 공세를 펴고 있는 것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진상을 규명하는 첫 번째 길은 ‘내가 무엇이라고 말했으니 이와 다르다’고 말하는 게 말이 되는 것 아닌가”라며 “본인이 한 말을 기억하지 못하면, 다른 사람이 한 말이 맞을 것이다. ‘나는 기억을 못 하니 틀릴 가능성이 있다’는 말이 상식에 부합하는 말인지 의문이 든다. 국민을 존중하길 바란다”고 거듭 비판했다.

양곡관리법 개정안과 관련해선 “국민의힘이 정말로 적반하장, 얼굴이 두껍다는 생각이 든다”며 “민주당이 쌀값 정상화를 위해 시장격리를 강화하는 법안을 만들어 소위에서 처리하려 할 때 반대했고, 전체회의에서 의결하려 했더니 안건조정위원회에 회부해 방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렇게 반대해놓고 온 동네 현수막에 ‘쌀값은 국민의힘이 챙기겠다’고 붙여놨다”며 “도대체 국민을 무엇으로 아는 것이냐. 이런 식으로 국민을 기만하고, 반민주적 행태를 보이면 언젠가 반드시 상응하는 책임을 지게 된다는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