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화성 제약회사 공장 화재…20대 1명 숨지고 17명 부상

화일약품 공장 폭발 화재로 1명 사망, 17명 부상
모두 공장 근로자
오후 6시23분 진화 작업 마쳐

30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향남읍의 한 제약회사 공장에서 폭발에 의한 화재가 발생,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30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에 있는 한 제약회사 공장에서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했다. 이 화재로 한 명이 숨지고, 17명이 다쳤다. 숨진 20대를 비롯한 사상자는 모두 화일약품 근로자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2시22분쯤 화성시 향남읍에 있는 화일약품에서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대응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에 나섰다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제약단지 내 약품 공장에서 폭발 소리가 들린다” 등 수십 건의 119 신고를 접수해 펌프차 등 장비 52대와 소방관 등 인력 94명을 투입했다. 소방당국은 불길이 심상치 않다고 보고 오후 2시 49분께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인 대응 1단계를 발령했다.


이어 오후 4시 45분 큰 불길을 잡고 대응 단계를 해제했으며, 화재 발생 4시간여 만인 오후 6시 23분 진화 작업을 마쳤다.

당국에 따르면 건물 내부에 톨루엔과 아세톤 등 화학 물질이 다량 보관돼 있어 완전 진화까지는 시간이 다소 걸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화재로 1명이 숨지고 17명이 다치는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 숨진 1명은 20대 후반의 근로자로, 앞서 연락이 두절됐다 오후 4시10분쯤 건물 1층 인근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당초 건물에 3명의 근로자가 고립된 것으로 알려졌다가 진화 과정에서 이들 중 2명은 연락이 닿았다.

17명의 부상자 중 4명은 두부외상 등 중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13명은 연기를 들이마시는 등 경상을 입었다.

화재 당시 모두 40여명이 공장 내에서 일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17명의 사상자는 모두 근로자였으며, 이 외에 20여명은 안전하게 대피했다.

불이 난 건물은 지상 5층, 지하 1층 규모로 연면적 2700여㎡이며, 발화 지점은 3층으로 파악됐다.

30일 오후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한 경기도 화성시의 한 제약회사 공장이 폭격을 맞은 듯한 모습. 연합뉴스

불은 아세톤 유증기가 폭발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폭발 당시 CCTV 영상을 보면 건물에서 갑자기 폭발이 일어나면서 새빨간 불길과 검은 연기를 밖으로 뿜고, 외벽이 사방으로 떨어져 나간다.

초기에는 폭발 잔해로 인해 소방차 진입조차 어려웠다는 게 소방당국의 설명이다.

엄태복 화성소방서 현장대응단장은 “소방당국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에는 4개 방면으로 폭발이 일어난 상태였다”며 “이곳에 근무하는 소방안전관리자가 다쳤는데도 불구하고 초기에 적극적으로 대피 활동을 해 그나마 인명피해가 적었다”고 전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