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진 해임건의 통지 받아든 尹대통령 “받아들이지 않는다”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30일 야당 단독으로 통과된 국회의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를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이날 오후 언론 공지를 통해 “오늘(30일) 인사혁신처를 통해 ‘헌법 63조에 따라 박진 장관의 해임을 건의한다’는 국회의 해임 건의문이 대통령실에 통지됐다”며 “윤 대통령은 해임 건의를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박 장관의 해임건의안은 전날 야당 단독으로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재석의원 170명 중 찬성 168명, 반대 1명, 기권 1명으로 가결됐다. 역대 7번째 국무위원 해임건의안 통과이자, 윤석열 정부 들어 첫 국무위원 해임건의안 가결이었다.

장관 해임건의안은 법적 강제성이 없다. 때문에 더불어민주당이 해임건의안 가결을 밀어붙인 것은 사실상 윤 대통령에 정치적 압박을 가하기 위한 의도로 분석됐다.

박진 외교부 장관이 30일 외교부 청사 기자실을 방문해 자신에 대한 해임건의안이 국회를 통과한 데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박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마나 본인의 해임건의안 통과와 관련해 “우리 정치가 어쩌다 이런 지경까지 왔는지 참 착잡한 심정”이라며 “야당에서는 대통령 이번 순방이 외교참사라고 폄하를 하고 있지만, 저는 거기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도 지난 29일 용산 청사 출근길에서도 취재진과 만나 “박 장관은 탁월한 능력을 가진 분이고, 건강이 걱정될 정도로 국익을 위해 전 세계로 동분서주하는 분”이라며 강한 신뢰를 보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윤 대통령이 박 장관 해임 건의안을 국회로부터 전달받은 뒤 거부 의사를 밝힌 데 대해 “민심을 거역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수진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결자해지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대통령이 저버린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께 크나큰 실망과 부끄러움을 준 전대미문의 외교 참사다. 이에 대한 어떠한 책임도 질 수 없다는 대통령의 입장에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