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푸틴, 우크라 점령지 병합 서명…“서방, 민주주의 말할 자격 없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0일 우크라이나의 일부 점령지를 러시아로 병합하는 절차를 시작하는 기념식을 크렘린에서 열어 연설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0일 “러시아에 새로운 4개 지역이 생겼다”며 국제법을 무시하고 우크라이나의 일부 점령지를 러시아로 병합하는 절차를 시작하는 기념식을 크렘린에서 열었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크렘린궁에서 우크라이나 내 4개 점령지와의 합병 조약을 앞둔 연설에서 이같이 밝히고 “러시아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영토를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과 러시아가 점령한 우크라이나 내 도네츠크, 루한스크, 헤르손, 자포리자 등 4개 지역 수장들은 이날 흰색과 황금색의 화려한 크렘린궁 성 조지 홀에서 4개 지역을 러시아로 편입하는 합병 조약에 서명했다. 이들 점령지 면적은 약 9만㎢로, 우크라이나 전체 영토의 15% 정도이자 포르투갈 전체와 맞먹는다.

이들 4개 지역은 지난 23~27일 5일 간 주민투표를 통해 지역별 87~99%의 찬성률로 러시아와의 합병을 결정했다. 푸틴 대통령은 주민투표를 통한 점령지의 합병 요청에 대해 “유엔 헌장에 보장된 자결권에 따른 것”이라고 강변했다. 그는 “미국은 일본에 두 차례 핵무기를 사용하는 선례를 남겼다”고 지적하면서 “서방은 민주주의를 말할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서방 국가들은 이를 “뻔뻔한 토지 약탈”이라고 비난하고 있다.

러시아 모스코바 붉은광장에서 30일 열린 우크라이나 일부 러시아 점령 지역 병합 기념식에 참석한 러시아인들. 로이터연합뉴스

푸틴은 이날 서명을 마친 후 연설에서 “러시아는 새로 러시아에 편입되는 4개 지역에 대한 통제를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크라이나를 향해 “러시아는 소비에트 연방으로 돌아가려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대화의 준비가 돼 있다. 즉각 군사행동을 멈추고 협상 테이블로 돌아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푸틴 대통령은 “새로 병합한 4개 지역을 보호하기 위해 러시아는 가능한 모든 수단을 사용할 것”이라며, “이들 4개 지역은 러시아 주권 영역의 일부로 보호받아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또 독일로 가는 러시아 가스관이 폭발한 것을 두고 “서방에 의한 파괴”라고 비난하면서, 서방이 러시아를 식민지로, 러시아 국민을 노예로, 만들기 위해 적대 행위를 부채질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우크라이나 동부의 분리주의 지역 도네츠크와 루한스크는 크름 반도 합병 직후인 2014년 독립을 선언한 후 모스크바의 지원을 받아왔다. 헤르손과 자포리자는 지난 2월24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직후 일부가 러시아군에 점령됐다.

크렘린이 장악하고 있는 러시아 상·하 양원은 다음주 4개 지역 병합을 인정, 푸틴 대통령에게 송부해 승인을 받을 계획이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