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北 미사일에 NSC 상임위 개최…“도발 행태 개탄”

北, 국군의날 오전 SRBM 2발 발사
NSC “北 도발 간격 짧아져”

북한이 국군의 날인 1일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한 것 관련,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지하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이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국군의 날인 1일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을 발사한 것 관련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개최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전 윤석열 대통령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관련 내용을 즉시 보고 받았고, 김 실장 주재로 긴급 NSC 상임위를 열어 상황을 평가하고 대응 방안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NSC 상임위원들은 북한이 지속적으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해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것을 강력 규탄했다. 아울러 미국 및 우방국, 국제사회와 함께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은 “국군의 날인 이날을 포함해 지난 1주일간 북한이 네 차례에 걸쳐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도발 간격이 짧아지고 여러 장소에서 발사하고 있음에 주목했다”며 “북한이 경제난과 방역 위기로 민생이 위중한데도 도발에만 집중하는 행태를 개탄했다”고 밝혔다.

NSC 상임위는 국군의 날을 계기로 우리 군과 한미동맹의 연합 방위 능력과 의지를 시현하고,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즉각적이면서 실효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굳건한 대비 태세를 유지하기로 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전 6시45분쯤부터 7시3분쯤까지 북한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조민아 기자 minaj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