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러시아 영사관에 붉은 페인트 공격… 범인 못찾아

러시아 총영사관, 건물 훼손 피해
뉴욕 시민들, 우크라이나 침공 항의 표시로 이해
팻말 들고 사진 찍기도

붉은색 페인트 공격을 받은 뉴욕의 러시아 영사관. AP 연합뉴스

미국 뉴욕에 있는 러시아 영사관에 붉은색 페인트가 뿌려졌다.

30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뉴욕경찰(NYPD)은 이날 새벽 러시아 영사관으로부터 누군가가 영사관 건물의 벽면과 계단, 창문, 바닥까지 붉은색 페인트를 뿌려 건물 훼손 피해를 봤다는 신고를 받았다.

범인은 아직 잡히지 않았고, 현장에서는 페인트 공격이나 이유에 대한 단서가 발견되지 않은 상태다.

뉴욕 시민들은 러시아 영사관에 대한 붉은색 페인트 공격을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항의의 표시로 해석하는 분위기다.

뉴욕 러시아 영사관 앞의 항의 시위. AFP 연합뉴스

일부 뉴욕 시민들은 우크라이나 침공에 반대하는 팻말을 들고 현장에 방문해 사진을 찍기도 했다.

붉은색 페인트가 뿌려진 영사관을 본 마리아 필립스(39)는 “러시아가 죽인 무고한 우크라이나 국민과 자국 병사들의 피를 상징하는 것 같다”며 “감동적”이라고 말했다.

범인이 잡힐 경우 보석금을 내주겠다는 주민도 있었다.

맨해튼 주민 마리나 코발렌코(57)는 “러시아 영사관 앞을 지날 때마다 러시아 국기에 페인트를 뿌리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며 “내가 좀 더 용기가 있었다면 좋았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전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