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北매체, 尹 ‘비속어 논란’ 맹비난…“상스러움이 낳은 결과”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 선전매체가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방문 중 비속어 사용 논란을 언급하며 비난했다.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1일 ‘절하고 뺨맞기’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서 “불망나니도 찜쪄먹을 역도의 망발이 그대로 내외에 공개되어 그야말로 막다른 궁지에 몰렸다”고 주장했다.

이어 “괴뢰 대통령실을 비롯한 역도의 졸개들이 아무리 ‘다시 들어보라’, ‘지나가는 말로 한 것이다’고 안간힘을 다해 ‘벌거벗은 임금님’을 비호하느라 하지만 이미 행차 뒤 나발”이라고 비꼬았다.

매체는 “해외행각 기간에 부려댄 온갖 추태는 결코 우연적인 실수가 아니라 무지와 무능, 상스러움이 낳은 필연적 결과”라며 “수치와 냉대를 받으면서도 사대 매국의 명줄을 놓지 못하는 윤석열 역도의 꼴이야말로 가련하기 그지없다”고 덧붙였다. 북한 선전매체가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을 ‘상스러운 말’ 등으로 언급한 적은 있었으나, 이같이 자세히 다루며 비난 수위를 높인 것은 처음이다.

윤 대통령이 지난달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을 방문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환담한 이후 회의장을 나오면서 주변 참모진에게 한 발언에 비속어가 포함됐는지 등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논란에 대해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 본인도 비속어를 사용했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