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외교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영토 병합 인정 안 할 것”

“유엔헌장 위배하는 침공 강력 규탄”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이 지난달 2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외교 현안에 대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정부는 1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점령지 병합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임수석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우리 정부는 유엔헌장을 위배하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크라이나의 주권, 영토 보전과 독립은 반드시 존중돼야 한다”며 “우리 정부는 도네츠크, 루한스크, 자포리자, 헤르손 지역에서 실시된 주민투표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영토 병합을 인정하지 않는다”고 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전날 연설에서 도네츠크·루한스크·자포리자·헤르손 등 우크라이나 4개주에 대한 합병을 선언하고 관련 조약에 서명했다. 4곳의 면적은 약 9만㎢으로, 우크라이나 전체 영토의 15% 정도에 이른다.

러시아는 지난 23일부터 닷새간 4개 지역에서 러시아 영토 편입을 위한 주민투표를 실시했다. 러시아 측 선거관리위원회는 4곳 주민들이 87~99%의 찬성으로 러시아와의 합병을 찬성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유엔은 러시아가 실시한 주민투표를 강력하게 비판하며 해당 투표에는 법적 효력이 없다고 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다른 나라의 영토를 무력이나 위협으로 병합하는 것은 유엔헌장과 국제법 위반”이라고 확인했다.

조민아 기자 minaj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