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잡 없이 식사한 이란 여성, 또 끌려갔다…“연락 두절”

히잡 미착용 모습 SNS 공개되자 즉각 소환
반인권적 처우로 악명 높은 ‘에빈 교도소’ 수감

체포된 이란 여성 사진. 히잡을 착용하지 않고 있다. 인스타그램 캡처

이란에서 ‘히잡 미착용’ 여성의 의문사를 둘러싸고 규탄 시위가 확산하는 가운데 이번에는 히잡을 두르지 않고 식당에 갔던 여성이 체포돼 옥살이를 하게 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이란 당국은 테헤란의 한 식당에서 히잡 없이 아침 식사를 하는 여성의 사진을 SNS에서 본 후 즉각 이 여성을 소환했다. 해당 사진은 지난달 28일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것으로 파악됐다.

여성의 가족은 사진이 온라인에 게재된 직후 당국에 불려가 경위를 설명해야 했다고 CNN에 밝혔다.

여성은 한참이 지나도록 연락이 없더니 몇 시간 뒤 동생에게 짤막한 전화를 걸어 “에빈 감옥으로 옮겨졌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에빈 교도소는 당국이 반정부 인사를 가둬온 곳으로 반인권적 처우로 악명이 높은 곳이다.

이 여성의 가족은 교도소 수감 뒤에도 “연락이 두절된 상태”라고 주장하며 SNS로 상황을 알리고 있다.

이란에서는 지난달 히잡을 쓰지 않아 경찰에 체포된 20대 여성 마흐사 아미니가 사망한 뒤 반정부 시위가 2주에 걸쳐 이어지고 있다.

당국은 탄압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최근에는 작가 겸 시인 모나 보르주에, 축구선수 호세인 마히니, 악바르 하셰미 라프산자니 전 이란 대통령의 딸 파에제 하셰미 등을 잇따라 체포했다.

이란 인권단체에 따르면 트위터에 퍼진 반정부 민심을 노래로 엮은 가수 셔빈 하지푸르 역시 당국에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마흐사의 사망 이후 어린아이를 포함해 최소 83명이 시위에서 목숨을 잃은 것으로 집계된다. 시위로 구금된 인원은 1000여명으로, 언론인도 최소 28명이 붙잡혀 있다.

이에 국제앰네스티는 지난달 29일 “이란 당국이 시위 관련자와 언론인, 활동가 등을 체포하고 있어 이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