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일본, 엔화 매수 시장개입액 28조원 규모… 사상 최대 기록

한 달간 외화 개입액 2조 8382억엔
1998년 이후 사상 최대 규모

게티이미지

일본이 엔화 가치 하락(엔저)을 저지하기 위해 지난달 22일 달러를 팔아 매수한 엔화가 2조 8382억엔(약 28조 2000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고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이 1일 보도했다.

지난 30일 일본 재무성은 8월 30일부터 9월 28일까지 한 달간 외환 개입 실적액이 2조 8382억엔이었다고 발표했다.

시장 관계자는 일본 중앙은행인 일본은행과 일본 정부가 지난달 22일 달러를 팔아 매수한 엔화가 3조원 규모일 것으로 추산했는데, 이번 재무성의 발표로 비슷한 규모의 개입이 이뤄졌다는 것이 파악됐다. 일별 개입액은 11월 상순까지 공표되지 않는다.

아사히신문은 “지난달 22일 이후에도 공표하지 않고 개입했을 가능성은 남아있지만, 시장 관계자 추계와 이번 실적액이 거의 일치하는 것으로 보아 모두 지난달 22일 개입에 사용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날 달러 매도·엔 매수 개입액은 1998년 4월 10일의 2조 6201억엔을 뛰어넘는 1일 기준 사상 최대 규모이다.

일본은행. AFP 연합뉴스

지난달 22일에도 일본은행은 도쿄 외환시장에서 엔·달러 환율이 달러당 145.90엔(일본은행 집계 기준)까지 치솟자 약 24년 만에 달러를 팔아 엔화를 사들이는 외환 개입을 했다.

일본은행의 개입으로 당일 저녁 달러당 140엔대까지 5엔가량 내렸지만, 개입 1주일 만에 다시 144엔대로 오르며 엔화 약세 현상은 지속되고 있다.

일본은행과 일본 정부가 외환 시장 개입을 위해 사용할 수 있는 외환보유고는 8월 말 시점에 1조 3000억달러(약 185조엔)에 달한다. 그러나 즉시 사용할 수 있는 외화예금은 20조엔으로, 이번 개입에 외화예금의 15% 정도를 사용한 것으로 파악된다.

아사히는 “국제결제은행(BIS)의 조사에 따르면 2019년 4월 외환시장에서 1일 엔화와 달러 거래는 8710억달러(약 125조엔)”라며 “이번 개입 규모는 거래액의 2%에 불과해 엔화 약세의 요인인 미국과 일본 간 금리 차 확대 구도가 변하지 않는 한 효과는 한정적이라는 견해도 있다”고 분석했다.

올 상반기 달러당 엔화는 121엔대에서 144엔대까지 22엔 이상 상승했다. 지난 3월 미국이 금리 인상을 시작하면서 미일 간 금리 차가 확대된 데 따른 여파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