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 서남권 7개구에 오존주의보…동북권은 해제

전날 이어 오늘도 서울 오존주의보

뉴시스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은 1일 오후 4시 서남권 7개구(양천, 강서, 구로, 금천, 영등포, 동작, 관악)에 오존주의보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앞서 오후 3시 동북권 8개구(성동, 광진, 동대문, 중랑, 성북, 강북, 도봉, 노원)에 내려진 오존주의보는 오후 4시를 기해 해제됐다.

서울시는 오존 농도가 시간당 0.120ppm 이상일 때 오존 주의보를 발령한다. 이날 오후 4시 기준 구로구의 오존 농도는 0.126ppm이다

오존은 대기 중 휘발성유기화합물(VOCs)과 질소산화물(NOx)이 태양에너지와 광화학 반응을 일으켜 발생하는 2차 오염물질이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오존에 반복적으로 노출되면 눈과 기관지에 피해를 입으므로 어린이, 어르신, 호흡기나 심혈관 질환자는 실외 활동 자제를 권유한다”고 당부했다.

전날에도 서울 동북권과 서북권 3개구(마포, 서대문, 은평), 서남권에 오존주의보가 발령됐다가 오후 6시 해제됐다.

조민아 기자 minaj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