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승무원도 하이힐 신고 치마 입는다…英항공사의 파격

영국 버진애틀랜틱, 성중립 정책 지속 추진
“직원의 개성 포용”

버진 애틀랜틱 제공

영국 항공사 버진애틀랜틱이 직원의 성별과 관계없이 원하는 유니폼을 입을 수 있도록 한 정책을 내놨다.

28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에 따르면 버진애틀랜틱은 조종사, 객실 승무원을 포함한 모든 직원이 ‘자신을 가장 잘 나타내는’ 유니폼을 선택해서 착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정책을 발표했다. 남자라도 원한다면 치마를 입거나 하이힐을 신고 일할 수 있고, 여자 승무원도 바지를 입을 수 있게 된다.

버진 애틀랜틱 유튜브 캡처

앞서 버진애틀랜틱은 유명 디자이너 비비안 웨스트우드가 제작한 두 가지 색의 유니폼 중 여성 승무원은 빨간색, 남성 승무원은 버건디색만을 입어야 했다. 그러나 이제 치마와 바지 등 유니폼을 모두 원하는 대로 선택할 수 있다.

항공사 측은 또 직원들이 자신이 원하는 성별로 불릴 수 있도록 성별 대명사가 적힌 배지(휘장)도 제공한다. 남성 직원이 원할 경우 치마를 입고 ‘그(he)’라는 배지를 달고 일할 수 있다. 출생 당시 성별과 자신이 느끼는 성별이 다르다고 생각하는 직원도 원하는 성별 배지를 선택할 수 있다.

버진애틀랜틱은 일부 고객에게도 항공권을 발권할 때 원하는 성별 코드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2011년 호주를 시작으로 미국, 독일 등에서 중립적 성별 ‘X’가 적힌 여권을 발급하기 시작했는데 해당 여권을 소지한 승객이 대상이다.

유하 야르비엔 최고 영업책임자는 “직원의 개성을 포용하고 직장에서 진정한 자아가 될 수 있도록 격려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우리는 직원들이 가장 어울리는 유니폼을 입고 선호하는 성별로 불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버진 애틀랜틱 유튜브 캡처

한편 버진애틀랜틱은 그동안 ‘너 자신이 돼라(Be Yourself)’는 캠페인을 통해 성중립 정책을 지속해서 추진한 바 있다. 이 일환으로 글로벌 대형 항공사 최초로 객실 승무원의 화장 의무를 없앴다.

또 올해 6월에는 글로벌 대형 항공사 최초로 승무원들의 문신 공개를 허용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