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자제 요청에도…탈북자단체, 대북 전단 또 살포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체포됐다 풀려나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북한 정권을 규탄하는 플래카드를 들고 있는 모습. 자유북한운동연합 제공

경기 파주시 일대에서 코로나19 방역물품 등이 담긴 대형풍선을 띄워 보낸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경찰에 체포됐다가 풀려났다.

2일 파주경찰서에 따르면 박 대표를 비롯한 일행 4명은 지난 1일 오후 10시쯤 월롱역 인근에서 방역용 마스크와 해열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비방 전단 등을 담은 대형풍선 20개를 북한으로 날려 보냈다.

관련 정보를 입수해 주위를 순찰하던 경찰들이 이를 제지하는 한편 대형풍선을 날리지 말 것을 설득했지만 이들은 응하지 않았다. 오히려 이들이 경찰을 향해 강하게 반항하고, 폭행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공무집행방해 및 남북관계발전법 위반 혐의로 박 대표 일행을 현행범 체포해 조사했고, 밤늦은 시간이라는 점을 감안해 귀가조치했다. 추후 박 대표는 다시 소환될 예정이다.

경찰 측은 “대형풍선 20개 중 현장에서 이들이 날리지 못한 15개를 압수했다. 추후 소환 날짜를 정해 추가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통일부는 지난달 23일 국내 민간단체들에 대북 전단 살포를 자제해달라고 요구한 바 있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 7월 6일 경기 김포시에서 대북의약품을 보냈고, 9월 4일에도 인천시 강화도에서 코로나19로 고통받는 북한 동포들을 돕는다는 이유으로 마스크와 약품 등을 대형풍선으로 날려 보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