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사사오입 개헌, 최근과 데자뷰”… 이양희 저격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달 28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헌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을 마친 뒤 법원을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2일 자신에 대한 추가징계를 절차를 개시한 당 윤리위원회와 이양희 윤리위원장 등을 겨냥해 이승만 정권 시절 사사오입 개헌을 언급하며 “뭔가 최근과 데자뷰가 되는 지점들이 있다”고 꼬집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사사오입 개헌은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되는 이야기였다. 지금도 반올림은 현재 초등학교 5학년에서 가르치는 내용이다. 그러면 이 말도 안 되는 행동을 하기 위해 자유당에서는 어떻게 했느냐, 갑자기 대한수학회장을 지낸 서울대 수학과 교수에게 가서 개헌정족수에 대한 자문을 구한다”고 적었다.

그는 “그래서 135.333333......가 아닌 135가 정족수가 맞다는 이야기를 유도해 낸 뒤 그 허접한 논리를 들이밀며 개헌이라는 중차대한 정치적 행위를 해버린다”며 “하여튼 정치적으로 간단한 사안에 대해서 갑자기 ‘학자’의 권위가 등장하면 의심하는 것이 옳다”고 설명했다.

이어 “물론 결과적으로 자유당에서 일부 양심적인 의원들이 탈당하게 된다. 팀플을 하면 열심히 하는 사람 한두 명이 있고 나머지는 잉여화 되는 비율이 거의 일정한 것처럼 그 시절에도 사사오입에 문제제기할 수 있는 인원의 수는 자유당이라는 114석 정당에서도 13명 정도였다. 나머지는 그냥 사슴을 가리키면서 말이라고 해도 그냥 입 닫고 있어야 할 처지의 ‘의원’들이었다”고 날을 세웠다.

이 전 대표는 지난달 4일 기자회견에서도 ‘지록위마’(指鹿爲馬)를 거론하며 “‘윤핵관’이 사슴을 가리키며 말이라고 했을 때 초선의원들은 앞다퉈 추인하며 그것이 사슴이라고 바른말 하는 일부 양심 있는 사람을 집단 린치하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 전 대표는 글에서 “여기서 곁다리 정보를 얹자면, 이 사사오입 개헌을 막기 위해 단상에 올라가 국회부의장의 멱살을 잡으며 ‘야 이 나쁜 놈들아’를 외쳤던 분이 소석 이철승 선생이다”라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가 언급한 이철승 선생은 이 위원장의 부친이다.

국민의힘 중앙당 윤리위는 오는 6일 ‘신군부’, ‘양두구육’ 등 발언을 한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징계 심의를 진행한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