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인도네시아 축구장 참사 사망자 174명으로 늘어

1일 인도네시아 동자바주 말랑 칸주루한 스타디움에서 열린 리그 아레마 대 페르세바야의 축구 경기가 끝난 뒤 폭동이 일어나 파손된 경찰 차량 옆에 사람들이 서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인도네시아 자바섬 동부에서 프로축구 관중의 난동으로 최소 174명이 사망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2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사고는 지난 1일 밤 인도네시아 자바섬 말랑 칸주루한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레마 FC와 페르세바야 수라바야 프로축구 라이벌 매치에서 발생했다.

아르마가 2대 3으로 패배한 이 경기에서 화가 난 관중이 그라운드로 난입해 장내 차량을 넘어뜨리고 불을 지르며 난동을 부렸다. 경찰은 최루탄을 발사하며 진압했다.

이 과정에서 출구 쪽으로 달아나던 장내 인파가 넘어지고 깔려 압사자가 속출했다. 사망자 중에는 경찰관도 포함됐다.


1일 인도네시아 동자바 말랑 칸주루한 스타디움에서 열린 축구경기 도중 경찰과 군인들이 최루탄 연기 속에 서 있다. AP 뉴시스

인도네시아축구협회는 이번 사태를 이유로 1주일간 리그 경기를 중단했다.

현지 당국은 병원으로 이송된 100여명의 부상자 중 중상자가 다수 포함돼 있어 사망자 수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