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와우북페스티벌 7일 개막… 노벨상·안데르센상·부커상 작가들 만난다

7일 개막되는 제18회 서울와우북페스티벌 포스터.

서울 홍대 앞에서 열리는 책 축제 ‘서울와우북페스티벌’이 7일 개막한다. 코로나19로 중단됐던 도서전을 비롯한 대부분의 행사가 오프라인으로 진행된다.

와우책문화예술센터는 7일부터 9일까지 3일 동안 서울 마포구 서울생활문화센터 서교와 서교예술실험센터에서 제18회 서울와우북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축제에서는 최근 노벨문학상, 안데르센상, 부커상 등 해외 유명 문학상을 수상한 국내외 작가들을 만날 수 있다. 지난해 노벨문학상 수상자인 압둘라자크 구르나의 북토크 영상이 개막식 전날 온라인으로 공개되며, 어린이책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안데르센상 올해 수상자인 이수지(그림 작가 부문)와 마리 오드 뮈라이유(글 작가 부문)의 온라인 대담도 마련됐다. 2022년 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 최종 후보에 올랐던 정보라와 번역가 안톤 허는 ‘작가와 번역가의 대화’를 꾸민다.

올해 와우북페스티벌는 ‘다정함으로 길을 묻다’를 주제로 잡아 다정함의 의미를 깊게 탐구한다. 철학자 김만권, 아티스트 김목인, 역사학자 심용환, 편집자 박혜진, 작가 은유 등이 다정함을 주제로 ‘개막토크’를 벌이며, ‘지구 끝의 온실’의 김초엽 작가와 김겨울 작가는 ‘폐막토크’에서 다정함이 주는 위로와 공감에 대해 문답을 나눈다. 시인 안희연 김현 박연준이 참가하는 ‘다정과 시’ 대화, 박태근 편집자의 진행으로 임이랑 작가와 박산호 번역가가 카렐 차페크의 에세이집 ‘개와 고양이를 키웁니다’와 ‘정원가의 열두 달’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는 북토크도 열린다.

이밖에도 ‘다정한 것이 살아남는다’ 저자인 진화인류학자 브라이언 헤어와 뇌과학자 송민령의 대담, ‘낮술’ 작가 하라다 히카와 웹드라마 ‘술꾼도시여자들’의 원작 웹툰 ‘술꾼도시처녀들’의 미깡 작가·김하나 작가의 대담, ‘우아한 우주’로 주목받는 젊은 작가 엘라 프랜시스 샌더스와 김겨울 작가의 대담 등 최근 주목받는 해외 작가들과 국내 작가들의 온라인 대담도 마련됐다.

서울와우북페스티벌은 2014년부터 1인 출판사들을 위한 지원사업을 해오고 있다. 올해부터는 1인 출판사로 출발해 10년 이상 이어온 출판사 중 한 곳을 선정해 해당 출판사에서 출간한 책의 표지 전시회를 매년 진행하기로 했다. 첫 전시의 주인공은 유유출판사다.

올해로 8회를 맞이한 ‘상상만발 책그림전’에는 올해 당선된 10명의 그림책이 전시되고, 그동안 이 그림전을 통해 출간된 작가들의 원화 전시도 진행된다.

코로나19로 중단됐던 도서전도 재개한다. 서울생활문화센터 서교 선큰광장 일대에서 열리는 도서전에는 14개 출판사가 참여한다.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서울와우북페스티벌 공식 홈페이지와 와우책문화예술센터 SNS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