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순방 비판에 맞대응…“한·미, IRA ‘창의적 해법’ 협의 진행”

김은혜 홍보수석 “견고해진 국익과 동맹 확인”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쉐라톤 뉴욕 타임스퀘어호텔 내 프레스센터에서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의 영국·미국·캐나다 순방 결과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의 비판이 계속되자 순방 성과와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접견 결과를 부각시키며 정면 대응에 나섰다.

순방 이후 지지율이 급락하고, 윤 대통령 부정 평가의 가장 큰 이유로 외교 문제가 꼽히자 여론전에 나선 것이다.

‘비속어 논란’과 거리를 두겠다는 의도로도 해석된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2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은 (미국) 뉴욕·캐나다 순방과 해리스 부통령 방한을 통해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대응, 금융 안정을 위한 유동성 공급, 대북확장억제 등 당면 문제의 해결 가능성을 높였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특히 한국산 전기차에 대한 보조금 제외를 규정한 IRA 문제의 해법을 찾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 수석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이미 뉴욕에서 공감한 윤 대통령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정신에 부합하는 양국관계’를 감안해 해리스 부통령이 (IRA와 관련해) 다시 확인한 ‘창의적 해법’에 대해서도 양국 간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 수석은 그러면서 “미 상원에서는 세액공제 3년 유예를 골자로 하는 IRA 개정안이 발의됐다”고 강조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지난 29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 대통령을 만나 “(IRA) 법률 집행 과정에서 한국 측 우려를 해소할 방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창의적 해법을 찾겠다”고 말했다.

이는 미국 측이 IRA 시행령 등 법의 세부 규정을 만드는 과정에서 한국산 전기차에 대한 차별을 최소화하겠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졌다.

김 수석은 또 “유동성 공급장치 실행 약속은 5월 한·미 정상회담, 7월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의 윤 대통령 예방, 9월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과의 만남을 통해 구축되고 있다”며 “안정적인 금융시장을 위한 조치로 양국이 공감을 이루고 있는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김 수석은 이어 “윤 대통령은 뉴욕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비롯해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 등 미국의 외교안보 지도자들을 만나 자유 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가치를 공유하는 한·미동맹의 공고화를 재확인했다”고 자평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