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현관문에 ‘개보기’ 빨간 낙서…CCTV 찍힌 범인

해당 아파트 주민은 결국 이사

JTBC 보도화면 캡처

두 살, 네 살 어린아이와 함께 사는 아파트 현관문에 누군가 붉은색 스프레이로 뜻을 알 수 없는 낙서를 써놨다는 주민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일 인천 미추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오전 9시쯤 미추홀구 한 아파트 17층 현관문에 붉은색 스프레이로 누군가 ‘개보기’라는 글씨를 써놨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자인 해당 아파트 주민 A씨는 아침에 아이들을 어린이집에 데려다주려고 집을 나서다가 낙서를 발견하고 크게 놀랐다며 “그 순간 아무 생각도 안 들고 뭔가 싶어서 그 자리에서 정말 얼은 듯이 서서 한참을 보고 있었다”고 JTBC에 말했다.

그는 “욕이 쓰여 있으면 ‘무슨 악감정이 있었나?’ 싶은데 ‘개보기’라는 말 자체도 이해가 솔직히 아직도 안 간다”며 “안전장치를 다 걸었는데도 조그만 소리에 정말 계속 놀라고, 문이 걸려 있나 10분, 20분에 한 번씩은 계속 가서 봤다”고 토로했다.

JTBC 보도화면 캡처

아파트 CCTV에는 용의자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모자를 눌러쓴 채 아파트 지하 1층에서 엘리베이터를 타고 17층으로 이동하는 장면이 담겼다.

남성은 범행을 저지른 뒤 비상계단으로 아파트를 빠져나간 것으로 추정된다. 비상계단의 난관과 벽에도 빨간색 페인트 자국이 여기저기 남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낙서로 공포심을 느낀 A씨 가족은 경찰에 신변보호 요청을 하려 했지만 시간이 걸리는 데다 받아들여질지 알 수 없다는 답을 받았다. A씨 가족은 결국 추가 범죄 피해 가능성을 우려해 최근 다른 아파트로 이사했다.

경찰 관계자는 “아파트와 주변 CCTV를 확인하고 탐문수사를 벌이면서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며 “계속 피해자와 연락하면서 혹시나 있을지 모를 다른 범죄를 예방할 것”이라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