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대 쾅쾅쾅’ 전기택시 연쇄추돌…기사 “급발진” 주장

국민일보DB

도심을 달리던 전기택시가 잇달아 추돌 사고를 낸 가운데 운전사는 급발진 현상 때문에 발생한 사고라고 주장했다.

2일 전남 순천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10분쯤 순천시 조례동 한 교차로에서 A씨(63)가 몰던 전기택시가 반대편 차로에서 신호를 기다리던 승용차를 추돌했다. 이어 다른 차들을 더 들이박는 후속 사고를 낸 뒤 골목에서 나오던 차량을 추돌해 뒤집히고 나서야 멈춰 섰다.

이 사고로 A씨와 택시 승객, 다른 차량 운전자 등 모두 3명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았다.

직접 추돌을 당하거나 파편에 맞는 등 차량 총 13대가 물적 피해를 입었다.

A씨는 경찰에 “차가 급발진했다”고 진술했다. 택시 내부 블랙박스 영상에는 교차로 근처에서 갑자기 차량 속도가 오르고 당황하는 듯한 A씨의 음성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교차로 주변 CCTV 영상과 자동차 사고기록장치(EDR) 자료를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감정도 의뢰할 방침이다.

해당 전기택시는 국내 완성차업체가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